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완성차 업계, 화물연대 파업 '직격탄'...신차 '생산·탁송' 차질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완성차 업계, 화물연대 파업 '직격탄'...신차 '생산·탁송' 차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종형 기자
2022-06-09 10:05:16
화물연대, 8일부터 완성차 부품 및 신차 탁송 중단 선포 업계, 직접 신차 운전해 배송하는 등 고육책

[화물연대 총파업 이틀째인 8일 오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명촌정문 앞에서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선전전을 벌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총파업 이틀 째인 어제(8일) 오후부터 자동차 부품 운송을 거부하면서 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부품 수급은 물론 신차 탁송도 늦어지면서 소비자들의 기다림은 길어질 전망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화물연대는 현대자동차와 기아 등 국산·수입 자동차 부품 운송을 거부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의 경우 전날(8일) 오후 4시부터 울산공장의 일부 라인이 부품 부족으로 멈추는 등 생산 차질이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화물연대가 직접 지목한 것은 현대차 공장이다. 완성차 운송 거부의 경우 즉각적인 파장을 불러올 수 있다는 판단을 내린 것이다.

화물연대 내부에서는 현대차 및 기아 공장 정문을 차량으로 막는 안도 검토됐지만 실제 진행되지는 않았다. 현대차와 기아는 부품 수급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며 대응에 나서고 있다.

 

자동차 부품 외 신차 출고 및 인도도 차질을 빚고 있다. 완성차 출고는 카캐리어를 통해 이뤄지는데 업계에서도 폐쇄적이고 좁은 구조로 업무가 이뤄진다.

일부 근로자가 파업에 나서는 경우 대체인력을 구하기 쉽지 않고 무겁고 손상 없이 운반해야 하는 완성차 특성상 용달차 등을 활용하는 것도 불가능하다.

기아 측은 당국 임시 운행허가증을 받아 신차를 직접 옮기는 고육책을 쓰고 있다.
 

[번호판 없이 직접 운반되는 기아 스포티지 신차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 7일 시작된 화물연대 파업은 최소 운임이 보장되는 '안전 운임제' 문제로 벌어졌다.

2020년 도입하며 3년 일몰 조항이 달려 올해 연말이면 종료되는 데 화물연대 측은 안전 운임제가 폐지되는 경우 수입이 줄어들 수 있다. 반면 화물주들은 매년 오르는 안전 운임에 불만을 표해왔다.

 

업계에서는 부품 수급과 탁송 등 실질적인 문제에 대응하면서도 화물연대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정부 대응을 촉구하고 있다. 

 

자동차산업연합회는 8일 입장문에서 "자신들의 목적을 관철하기 위해 아무런 상관도 없는 자동차 산업을 인질삼아 파업을 벌인 화물연대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도 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서 "어떤 경우에든 법을 위반해서 폭력을 행사하면 국민들이 받아들이기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KB금융그룹
우리은행
여신금융협회
신한은행
우리은행
농협금융
쿠팡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