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화물연대, 오늘로 파업 9일차...피해액 '1조6000억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종형 기자
2022-12-02 10:58:45

11월 24일부터 30일까지 출하 차질로만 1조6000억원 피해

정부, 시멘트에 내린 업무개시명령 확대 가능성..."모니터링 중"

화물연대는 지난 11월 24일부터 총파업에 나섰다. 총파업은 2일 현재 9일째 진행 중이다.[사진=민노총 화물연대 홈페이지 캡처]


[이코노믹데일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화물연대의 파업이 9일째 이어지는 가운데 정유·철강·시멘트 등 산업계 피해가 1조6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화물연대는 지난달 24일부터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및 적용 대상 확장 △노란봉투법 입법 등을 요구하며 쟁의행위를 지속하고 있다.

각 업계는 지난달 24일부터 30일까지 시멘트 97만6000톤(976억원)·철강 56만2600톤(7313억원)·자동차 7707대(3192억원)·정유 25만9238㎘(4426억원) 등 출하 차질이 생겼다고 보고했다. 전체 규모를 합하면 1조6000억원에 달한다. 이는 실제 업체에 직접적으로 전가되는 피해를 의미하지는 않지만 출하 차질은 생산 차질로 연결될 수 있다.

앞서 정부는 파업 5일 만인 지난 11월 29일 시멘트 업종 운수 종사자 2500여명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바 있다. 시멘트 업종의 경우 평소보다 출고량이 90~95% 감소했고, 이어진 레미콘 생산 중단 등으로 전국 대부분 건설 현장에도 공사 중단 우려가 제기됐기 때문이다.
 

화물연대 총파업 일주일째인 지난 11월 3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한송유관공사 서울지사 앞 도로에 파업에 참여하며 멈춰 선 유조차 옆으로 유조차가 오가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시멘트 업종 외 여타 분야에도 피해가 커지면서 한국경영자총협회 등 재계에서는 업무개시명령 발동 확대를 요구한 바 있다. 실제로 정유업종은 수도권 지역에 나타났던 유류 품절 상황이 충청·강원 지역으로 확산 중이라고 보고 중이다. 철강업계에서도 정상 출하되지 못한 제품이 창고에 쌓이면서 철강제품을 납품받아야 할 업체들의 공장 가동이 중단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다른 산업 문야에서도 피해가 크게 확산되면 업무개시명령을 즉시 발동하겠다"며 "피해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대한통운
우리금융1
LG에너지솔루션
신한금융지주
농협생명
미래에셋
한국콜마
하나금융그룹
현대백화점
신한은행
우리금융2
우리카드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