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국회 환노위, 순환경제 사회 전환 위한 법적 기반 마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현수 기자
2022-12-20 16:18:56

20일 전체회의, 19건 법률안 의결

국회의사당 전경[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20일 전체회의를 열고 '자원순환기본법 전부개정법률안',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등 19건의 법률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의결된 '자원순환기본법 전부개정법률안'은 폐기물 발생 억제 및 순환 이용에 초점을 두고 있는 현행 자원순환기본법을 '순환경제사회 전환 촉진법'으로 전부 개정해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뒷받침하기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함이다.

주요 내용은 △생산·유통·소비 제품 전 과정에서 자원의 순환 이용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 근거와 생산자 등의 준수사항을 마련하고 △폐기물 발생 감량률을 국가 순환경제 지표로 추가하며 △순환경제 신기술·서비스 관련 규제의 신속 확인 및 일괄 처리, 실증특례 및 임시허가 등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도입하는 것이다.

개정안은 제품 전 과정에서 자원의 효율적 이용과 폐기물 발생 억제, 발생된 폐기물의 순환 이용 촉진을 지원하고 순환경제 신기술·서비스의 개발 및 사업화를 활성화함으로써 우리 사회를 지속가능한 순환경제 사회로 전환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외 의결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포장재의 재질·구조 기준 항목에 색상 및 무게를 추가하고, 1회용품 사용 규제 대상 업종에 객실이 50실 이상인 숙박업을 추가하는 내용이다. 재활용이 어려운 포장재 또는 포장재 과다 사용을 방지함으로써 포장폐기물 발생을 저감하는 한편, 숙박업에서의 불필요한 1회용품 사용을 억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환경노동위원회는 환경부가 장례식장의 1회용품 사용 저감 및 다회용기 사용 확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 내년도 국정감사 실시 전까지 보고하도록 하는 부대의견을 달아 의결했다.

또한 '기상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기후변화 관측망의 구축 및 운영 근거를 마련하고, 국가기상 기본 계획 수립 및 시행 체계를 정비하며 예보관의 자격, 업무 및 교육에 관한 규정을 신설하는 것이다. 기후변화로 인한 위험 기상에 대한 대응을 강화함으로써 기상 재해로부터 국민 안전을 보장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날 의결된 법률안들은 법제사법위원회의 체계·자구 심사를 거쳐 국회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롯데캐슬
KB증권
신한금융지주
KB금융그룹
우리은행
LX
e편한세상
하나금융그룹
DB손해보험
한국유나이티드
KB국민은행
NH투자증
신한은행
신한금융
SK하이닉스
DB
한화
대한통운
미래에셋
종근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