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일론 머스크, 애플 기기 회사 내 금지 선언…챗GPT 도입에 강력 반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6-11 08:22:38

개인정보 유출 우려 제기…애플은 오픈AI 보호 못해…데이터 팔아버릴 것

소송 중인 샘 올트먼 오픈AI CEO와 갈등도 영향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애플의 자체 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에 챗GPT를 도입하기로 한 것에 강력 반발하며, 회사 내에서 모든 애플 기기를 금지하겠다고 선언했다.

머스크 CEO는 10일(현지시간) 팀 쿡 애플 CEO의 엑스(옛 트위터·X) 게시물에 답글을 달아 "나는 그것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이 소름 끼치는 스파이웨어를 중단하지 않으면 회사 내에서 모든 애플 장치를 금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그는 별도의 엑스 게시글에서 "애플이 오픈AI를 OS 단계에서 통합시킨다면 애플 기기는 회사에서 금지될 것"이라며 "용납할 수 없는 보안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애플은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24에서 아이폰, 아이패드 등 기기 전반에 도입되는 자체 AI 시스템 애플 인텔리전스를 공개하고 오픈AI와의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챗GPT 적용으로 개인정보가 유출되지 않을 것이라는 애플의 설명에 대해 머스크는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머스크 CEO는 애플의 챗GPT 도입으로 개인정보가 유출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애플이 자체 AI를 만들 만큼 똑똑하지 않으면서도 오픈AI가 당신의 보안과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다고 보장하는 것은 명백하게 터무니없다"면서 "애플은 데이터를 오픈AI에게 넘겨주면 실제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전혀 모른다. 당신을 (배신하고) 강물 아래로 팔아버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그는 "애플 인텔리전스가 작동하는 방식"이라며 오픈AI가 애플 아이폰을 통해 사용자의 데이터를 빨아들이는 모습을 빗댄 이미지를 올리기도 했다.

머스크 CEO의 강한 반발은 최근 수면 위로 여러 차례 드러난 샘 올트먼 오픈AI CEO와의 갈등과 무관하지 않다. 과거 올트먼 CEO 등과 함께 오픈AI를 공동 창립한 머스크 CEO는 이후 이해충돌로 2018년 오픈AI 이사회를 떠났고 투자 지분도 모두 처분했다. 특히 올해 들어 오픈AI가 모든 인류의 이익을 위해 범용인공지능(AGI)을 개발한다는 창업 사명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소송까지 제기한 상태다.

한편, 머스크 CEO가 오픈AI에 대항하기 위해 설립한 AI 스타트업 xAI는 지난해 11월 대규모 언어모델 그록-1을 기반으로 한 AI 챗봇 '그록'을 공개한 데 이어, 지난달 말에는 60억 달러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카드
신한은행
종근당
SK하이닉스
NH
한국조선해양
신한금융그룹
KB금융그룹1
우리은행
KB국민은행
삼성전자 뉴스룸
포스코
수협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3
롯데케미칼
교보증권
KB증권
농협
KB금융그룹2
한국투자증권
KT
DB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