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일론 머스크 "테슬라 AI" 개발 박차...엔비디아 칩 구매 4조∼5조원 규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6-05 08:11:16

AI 훈련 클러스터 구축에 엔비디아 하드웨어 비용 3분의 2 차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AFP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AFP 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올해 테슬라의 인공지능(AI) 기술 개발이 당초 계획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간 엔비디아의 AI 반도체 칩 구매에 4조원에서 5조원대 규모의 지출을 예상한다고 언급했다.

머스크는 4일(현지시간) 엑스(X, 옛 트위터) 계정을 통해 "내가 말한 테슬라의 올해 AI 관련 지출 약 100억달러(약 13조7천700억원) 중 절반 가량은 내부 비용"이라며 "주로 테슬라가 설계한 AI 추론 컴퓨터와 우리의 모든 차에 탑재된 센서, 그리고 자율주행 학습용 슈퍼컴퓨터 '도조'에 사용된다"고 설명했다.

머스크는 이어 "AI 훈련 슈퍼클러스터 구축을 위한 엔비디아 하드웨어가 그 비용의 3분의 2 가량"이라며 "테슬라의 엔비디아 구매에 대한 현재 추정치는 올해 30억달러에서 40억달러(약 4조1,250억원에서 5조5,000억원) 규모"라고 밝혔다.

이런 머스크의 언급은 이날 오전 미 경제매체 CNBC의 보도 내용에 대한 반응으로 나왔다. CNBC는 엔비디아의 내부 메모와 이메일 내용을 인용해 머스크 CEO가 당초 테슬라에 주문한 AI 반도체 칩을 X와 xAI에 먼저 배송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했다.

 
테슬라 봇Tesla Bot
테슬라 봇(Tesla Bot)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엔비디아 고위 간부 메모에는 "일론은 원래 테슬라에 공급될 예정인 H100 GPU(그래픽처리장치) 1만2천개를 X로 재배정해 X의 H100 GPU 클러스터를 테슬라보다 우선 배치하고 있다"고 쓰여 있었다. 또한 올해 1월과 6월 예정된 X의 H100 1만2천개 주문은 테슬라로 재배정됐다고 전했다.

머스크는 지난 4월 테슬라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올해 말까지 엔비디아 H100 활용 개수를 3만5천개에서 8만5천개로 늘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며칠 뒤 X에 올린 글에서도 "테슬라는 올해 훈련과 추론 AI를 결합하는 데 약 100억달러를 지출할 것"이라고 했다.

시장에서는 엔비디아 AI 칩 공급량 확보를 위한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CNBC는 엔비디아 내부 이메일에서 머스크의 칩 재배정 조치가 테슬라가 원하는 만큼 지분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외부에서 AI를 개발하겠다는 그의 언급을 뒷받침한다고 지적했다.

실제 머스크는 지난 1월 X 글에서 "25%의 의결권 없이 테슬라를 AI와 로봇 공학 분야 리더로 키우기 불편하다"며 그 정도 지분을 갖지 못하면 "테슬라 외부에서 제품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테슬라 위임장에 따르면 머스크는 20.5% 지분을 보유 중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국민은행
엘지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여신금융협회
KB금융그룹3
M-able
종근당
쿠팡
하나금융그룹
한국토지공사
LGxGUGGENHEIM
롯데카드
셀트론
SK하이닉스
저작권보호
KB금융그룹5
우리은행
KB금융그룹1
KB금융그룹2
하나증권
삼성전자 뉴스룸
신한은행
동아쏘시오홀딩스
삼성증권
미래에셋자산운용
농협
이편한세상
우리은행
농협
NH
신한라이프
신한금융그룹
KB금융그룹4
KB손해보험
우리카드
한국투자증권
롯데캐슬
메리츠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