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엔비디아 주가 7% 급등하며 1100달러 돌파…나스닥 1만7000선 안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5-29 09:48:23

AI 칩 수요 급증과 xAI 대규모 자금 조달에 힘입어

젠슨 황 엔비디아 CEO 사진엔비디아
젠슨 황 엔비디아 CEO [사진=엔비디아]

[이코노믹데일리] 인공지능(AI) 반도체 선두주자 엔비디아의 주가가 7% 넘게 급등하며 1100달러 선도 돌파했다. 엔비디아의 급등에 힘입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도 사상 처음으로 1만7000선을 넘어 마감했다.

뉴욕증시에서 28일(현지시간) 엔비디아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7.13% 오른 1140.5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엔비디아는 지난주 시장 예상치를 상회하는 1분기 실적과 주식 분할 발표 이후 3거래일 연속 급등세를 이어갔다. 시가총액은 2조8000억달러로 급증하며 시총 2위 애플과의 격차는 1000억달러로, 1위 마이크로소프트(MS)와의 격차는 4000억달러로 좁혀졌다.

엔비디아의 급등 배경에는 고성능 칩을 찾는 고객 증가로 데이터센터 부문 매출이 5배 급증한 것과 더불어, 앞으로도 AI 칩 수요가 탄탄할 것으로 전망되는 것이 있다. 실제로 알파벳, MS, 아마존, 메타 등 빅테크 기업들은 엔비디아의 고성능 반도체를 확보하기 위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설립한 AI 스타트업 xAI가 대규모 자금을 조달했다는 소식도 엔비디아 주가 상승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IT전문매체 디인포메이션에 따르면 xAI는 60억달러 규모의 자금을 조달했으며, 슈퍼컴퓨터 구축을 위해 엔비디아의 최신 GPU가 기존 2만개에서 최대 10만개까지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엔비디아의 주가 상승세에 대해 애널리스트들도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다. 하그리브스 랜즈다운의 데런 네이선 애널리스트는 "시장은 계속해서 개선되고 있는 엔비디아의 성장 궤도를 따라잡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다"며 "30배 중반의 주가수익 배수로 보면 여전히 거품 구간으로 느껴지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또한, AJ벨의 댄 코츠워스 애널리스트는 "사업은 굉장히 잘되고 있고, 계속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많으며 AI 테마가 지속될 여지가 남아있다"고 밝혔다.

생성형 AI 붐의 최대 수혜주로 꼽히는 엔비디아는 지난해 주가가 세 배 이상 오른데 이어 올해는 두 배 이상 상승했다. 이번 급등으로 엔비디아의 시가총액은 2조8000억달러를 돌파하며, 반도체 업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엔비디아의 주가 상승세에 힘입어 경쟁사들의 주가도 상승하고 있다. AMD는 2.5%, 인텔은 1.5% 각각 상승했다. 이는 투자자들이 엔비디아의 성장세가 반도체 시장 전체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AI 칩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은 엔비디아뿐만 아니라 AMD, 인텔 등 다른 반도체 관련 종목에도 투자를 활발히 하고 있다.

이날 나스닥지수는 99.09포인트(0.59%) 오른 1만7019.88에 거래를 마쳤다. 반도체 모임인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도 2% 가까이 올랐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롯데케미칼
신한금융그룹
한국조선해양
신한은행
KB금융그룹3
삼성전자 뉴스룸
우리은행
신한카드
하나금융그룹
DB그룹
교보증권
KT
수협
NH
포스코
KB증권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2
KB금융그룹1
종근당
SK하이닉스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