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저커버그와 머스크···'AI 챗봇' 협업 놓고 신경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유환 기자
2024-05-26 14:14:19

캐릭터닷 AI 놓고 경쟁에 놓여

메타, 제휴 위한 초기 논의 진행

xAI도와도 유사한 논의 벌여

일론 머스크와 마크 저커버그오른쪽 모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일론 머스크와 마크 저커버그(오른쪽) 모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영국 언론 파이낸셜타임스(FT)는 마크 저커버그가 운영하는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와 일론 머스크의 인공지능(AI) 스타트업 'xAI'가 '캐릭터닷AI'와의 협업을 놓고 경쟁하고 있다고 2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캐릭터닷AI는 구글의 딥러닝 AI 연구팀인 '구글 브레인' 연구원 출신인 노암 셔지어가 2021년 창업한 회사다. 거대 언어 모델(LLM)을 사용해 다양한 인물들과의 대화를 제공하는 AI 챗봇 서비스로, 미국 젊은 층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FT는 메타와 캐릭터닷AI에 정통한 관계자 4명의 말을 인용해 최근 두 회사 간 제휴를 위한 초기 논의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또 캐릭터닷AI가 머스크의 xAI와도 유사한 논의를 진행했다고 언급했다. 다만 기업 간 논의가 아직 합의로 이어지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FT는 캐릭터닷AI에 대한 관심을 두고 테크 기업들이 최첨단 기술 개발을 위해 AI 스타트업과의 협업, 투자를 추진하고 있는 최근 흐름을 보여준 사례라고 분석했다.

메타는 지난해 9월 유명인의 성격을 적용한 이른바 'AI 페르소나' 챗봇을 만들어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왓츠앱 등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xAI는 자체 챗봇 '그록'(Grok)을 개발해 엑스(X·옛 트위터)의 프리미엄 가입자들에게 제공했다.

캐릭터닷AI와의 협업 논의는 일단 인수보다는 연구 확대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빅테크 기업들이 세계적인 규제 조치의 영향으로 AI 스타트업에 대한 인수 시도를 주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례로 마이크로소프트(MS)와 오픈AI의 130억 달러(약 17조7800억원)짜리 협업이 인수합병이 아닌지에 대해 미국과 유럽 경쟁 당국의 조사를 받았다.

사실 여부를 묻는 FT의 질문에 캐릭터닷AI와 메타는 답변을 거부했고 머스크는 응답하지 않았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금융그룹3
우리은행
한국조선해양
KB국민은행
수협
하나금융그룹
포스코
교보증권
삼성전자 뉴스룸
DB그룹
신한은행
신한카드
KB증권
신한금융그룹
KB금융그룹1
종근당
롯데케미칼
KB금융그룹2
SK하이닉스
KT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