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SK에코플랜트, 환경업 진출 3년만에 소각·수처리 1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석림 기자
2023-11-22 09:50:35
SK에코플랜트 본사 사진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 본사 [사진=SK에코플랜트]
[이코노믹데일리] SK에코플랜트가 환경업 진출 3년만에 국내 1위 소각·수처리 등 다운스트림(처리) 분야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 대표 기업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20일 환경업 진출 3주년을 맞아 관련 데이터를 공개했다고 22일 밝혔다. SK에코플랜트는 국내 1295개의 수처리장을 운영 중이며 1년 간 정화한 하·폐수의 양은 약 11억700만t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민의 연간 수돗물 사용량(2021년 기준, 11억95만t)을 웃돈다.

일반소각 부문에서도 연간 약 35만1495t의 폐기물을 처리하며 국내 1위 점유율을 공고히 하고 있다. 의료 소각 용량까지 포함하면 연간 전체 소각 처리량은 40만t을 넘어선다.

3D산업으로 여겨지던 환경업에 인공지능(AI), 디지털솔루션 등 신기술을 도입해 고도화했다. 국내 최초 적용한 소각시설 AI솔루션은 소각 과정에서 발생하는 일산화탄소 49.9%, 질소산화물은 12.9% 저감하는 효과를 냈다. 전력, 스팀 등 에너지 생산량은 약 3.1% 증가했다.

폐기물 에너지화 및 자원화를 통한 순환경제 실현에도 나섰다. 소각장 폐열은 다시 전력생산에 사용하거나 스팀으로 만들어 인근 공단이나 산업시설에 공급하고 있다. 소각시설 매출 중 에너지 판매 비중은 20%대에서 30% 이상으로 올랐다.

폐PET병을 원재료로 만든 K-에코바(GFRP: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는 철근 대체재로 건설현장에 실제 적용되는 등 사업화 궤도에 올랐다. 연간 생산량은 약 1만6000t, 단가도 일반적인 철근과 비교해 5% 정도 저렴하다. 내년 4만t, 2027년 20만t까지 생산능력을 키울 계획이다.

폐배터리 등 고부가가치 리사이클링 시장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북미, 유럽, 아시아 권역별로 글로벌 거점을 확보했고 배터리 소재사 및 완성배터리 기업들과 협업을 기반으로 공급망 구축도 마무리했다. 미국 켄터키, 네덜란드 로테르담, 중국 옌청 등 주요 거점에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공장 건설도 진행 중이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SK에코플랜트의 혁신 기술과 솔루션이 확산되며 기존 환경산업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수요들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라며 "기술 고도화와 산업 선진화 노력을 바탕으로 SK에코플랜트가 하는 환경사업의 차별적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지주
한국유나이티드
e편한세상
우리은행
KB금융그룹
신한금융
신한은행
하나금융그룹
KB증권
LX
KB국민은행
롯데캐슬
NH투자증
DB손해보험
한화
종근당
SK하이닉스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