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엔비디아, 시가총액 3조 달러 돌파…애플 제치고 세계 2위 기업 등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6-11 06:00:00

시총 순위에서 애플 제치고 2위 등극

주식 분할 후 투자 접근성 증대 기대

엔비디아 본사 사진연합뉴스
엔비디아 본사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가 지난 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주가가 5% 이상 급등하며 사상 처음으로 시가총액 3조 달러(약 4100조원)를 돌파했다. 이로 인해 세계 시가총액 순위에서도 애플을 밀어내고 2위에 올랐다.

'시총 3조 달러'는 미국 상장기업 중에서는 애플과 마이크로포트프(MS)만이 도달했던 고지다. 애플과 MS는 각각 수년 동안 2조 달러에서 3조 달러로 상승했으나, 엔비디아는 단 3개월 만에 이를 달성했다. 이는 AI 반도체 시장에서 엔비디아의 독보적 위치를 보여준다. 인공지능(AI) 반도체 시장에서 경쟁자가 없는 엔비디아의 파죽지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 주가 5% 급등하며 사상 처음 3조 달러 돌파, 경쟁자 없는 독보적인 기술력 입증

엔비디아는 지난 7일 전일 대비 0.1% 하락 후 장 마감했다. 이후 10일 10대 1로 주식을 분할한다. 주식 가격이 현재의 10분의 1로 낮아져 투자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주당 우리나라 가격으로 160만원이 넘었던 엔비디아 주가가 16만원 수준으로 낮아지면서 투자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엔비디아의 질주에는 최근 발표된 실적도 큰 역할을 했다. 엔비디아는 지난달 22일 1분기 회계연도 실적을 발표했으며, 주당 순이익이 무려 461% 급증한 6.12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시장 예상치를 훨씬 뛰어넘는 결과였다.

엔비디아는 앞으로도 주가 상승 여력이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엔비디아는 매 분기마다 시장 전망치를 초과하는 실적을 발표하며 주가 거품론을 불식시켰다. 블룸버그 통신은 "우리가 조사한 72명의 분석가 중 65명이 엔비디아 주식을 '매수'로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와 같은 긍정적 평가는 엔비디아의 독보적인 기술력과 시장 지배력에 기인한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오늘날 데이터센터에는 수만 개의 그래픽처리장치(GPU)가 있다. 2025년 말까지 데이터센터에는 수십 만 개의 GPU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엔비디아는 AI 가속기 시장에서 98%의 시장 점유율을 자랑하며, AI라는 미래 성장성이 높은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엔비디아 주가추이 그래픽야후파이낸셜
엔비디아 주가추이 [그래픽=야후파이낸셜]


◆ 월가 분석가들도 목표 주가 상향 조정, 엔비디아 주가 상승세 지속 예상

월스트리트 애널리스트들도 엔비디아의 목표 주가를 상향 조정하고 있다. 62명의 월스트리트 애널리스트가 제시한 목표 주가 평균치(분할 이전 기준)는 1217.95달러에 달했으며, '적극 매수' 의견이 지배적이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엔비디아의 목표 주가를 1320달러에서 1500달러로 상향 조정하며 '매수' 의견을 유지했다. 

엔비디아가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에 포함될 가능성도 높아졌다. 애플과 아마존 역시 주식 분할 후 다우존스 지수에 편입됐고, 엔비디아도 이와 같은 경로를 따를 가능성이 크다. 다우존스 지수에 편입될 경우 기관투자가들의 매수세가 나타날 수 있다.

엔비디아의 주식 분할 소식이 알려진 이후 서학개미들이 엔비디아 주식을 대거 매수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들은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7일까지 무려 16억9079만7712달러(약 2조3000억원) 상당의 엔비디아 주식을 매수했다. 

◆ 서학개미들 대거 매수, 엔비디아 주식에 대한 높은 관심 지속

서학개미들은 이달 3일부터 7일까지 약 7억142만 달러를 매수했으며, 그 전 주인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는 8억5318만 달러를 순매수했다. 이는 엔비디아 주식에 대한 높은 관심과 매수세가 계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엔비디아 주가는 앞으로도 더 오를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다. 기술주 중심 운용사인 I/O펀드의 베스 킨디그 분석가는 "엔비디아 시총은 2030년까지 258% 더 불어나 10조 달러에 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감안하면 엔비디아가 시총 1위 MS를 따라잡을 가능성도 적지 않다는 게 시장의 평가다. 현재 종가 기준으로 MS와 엔비디아의 시총 격차는 약 1400억 달러다.

엔비디아는 앞으로도 AI 반도체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유지하며 지속 성장을 이룰 것으로 기대된다. AI로 인한 산업 변화는 이제 시작인 만큼 엔비디아의 성장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우리은행
KB금융그룹3
SK하이닉스
신한카드
삼성전자 뉴스룸
신한금융그룹
수협
롯데케미칼
DB그룹
한국조선해양
KB국민은행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1
포스코
KT
종근당
KB증권
신한은행
교보증권
KB금융그룹2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