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대한민국 우주항공청 공식 출범, 우주 강국 도약의 새 지평 열렸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5-26 12:29:42
현판 달린 우주항공청 임시청사
    사천연합뉴스 경남 사천시는 개청을 앞둔 우주항공청 임시청사에 현판을 설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현판이 달린 우주항공청 전경 2024523 경남 사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ome1223ynacokr2024-05-23 094946
저작권자 ⓒ -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저작권자 ⓒ -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현판 달린 우주항공청 임시청사 [사천=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대한민국이 본격적인 우주 강국 도전에 나섰다. 지난 4월 정부가 특별법을 발의한 지 약 13개월 만인 5월 27일, 대한민국 우주항공청(KASA)이 경상남도 사천에서 공식 개청했다. 이로써 한국은 미국, 러시아, 중국, 일본, 인도, 프랑스에 이어 세계 7번째로 우주청을 갖추게 됐다.

우주청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중앙행정기관으로 출범한다. 윤영빈 서울대 교수가 초대 청장으로 부임했으며, 노경원 전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이 차장, 존 리 전 NASA 본부장이 우주항공임무본부장에 임명됐다.

293명의 정원으로 출범하는 우주청에는 개청 첫날 110명의 인력이 부임했다. 이들은 과기정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우주 관련 업무를 해오던 공무원과 외부 전문가로 구성됐다. 기존 정부 부처에서 우주 관련 업무를 하던 인력이 우주청으로 이관된 것이다.

우주청은 차장 산하에 기획조정관실, 우주항공정책국, 우주항공산업국 등 3개 국을 두고, 우주항공임무본부장 산하에 우주수송부문, 인공위성부문, 우주과학탐사부문, 항공혁신부문 등 4개 국을 두는 등 총 7개 국 27개 과를 갖추게 된다.

정부는 우주청 개청과 함께 우리나라 우주항공 발전을 위한 5대 핵심 임무와 9,92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핵심 임무로는 △우주탐사 △우주수송 △우주산업 △우주안보 △우주과학 등이 설정됐다. 이는 지난해 정부 우주 분야 연구개발 예산 7,617억 원보다 약 30% 늘어난 규모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한국투자증권
KB금융그룹1
신한금융그룹
NH
KB증권
하나금융그룹
종근당
SK하이닉스
DB그룹
농협
우리은행
한국조선해양
롯데케미칼
신한카드
KB국민은행
수협
신한은행
포스코
교보증권
KB금융그룹2
삼성전자 뉴스룸
KB금융그룹3
KT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