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카카오, '먹튀' 논란 정규돈 CTO 임명 강행...회전문 인사 논란 재점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4-02 16:26:37

신임 대표 구원투수 등장에도 논란 안 꺼져

준법과 신뢰위원회 권고 무시…카카오, 윤리 경영 의지 의문

카카오 준법과신뢰위원회
카카오 준법과신뢰위원회

[이코노믹데일리] 카카오가 카카오뱅크 상장 직후 스톡옵션 행사로 '먹튀' 논란을 빚었던 정규돈 전 CTO를 본사 CTO로 임명하면서 회전문 인사 논란이 재점화됐다.

2일 ICT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전날 정 전 CTO를 본사 CTO로 임명했다. 정 전 CTO는 카카오뱅크 상장 3거래일 만인 2021년 8월 보유 주식을 매도해 약 76억원의 차익을 얻은 바 있다. 이는 '먹튀' 행태로 비판받았으며, 임원진 주식 매도 이후 주가가 급락하며 직원과 주주들이 손실을 입었다.

 
정규돈 전 카카오뱅크 CTO 사진카카오뱅크
논란속에 선임된 정규돈 CTO [사진=카카오뱅크]

창사 이후 최대 위기에 빠진 카카오 쇄신을 위해 구원투수로 등장한 정신아 신임 대표가 정 전 CTO를 내정하면서 '회전문 인사' 관행으로 회귀한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다.

카카오의 준법·윤리 경영 감시 기구인 '준법과 신뢰위원회'는 정 전 CTO 내정 이후 평판 리스크 해소 방안과 유사 리스크 예방 방안 수립을 권고했다. 하지만 카카오는 이를 무시하고 임명을 강행했다.

이에 대해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 같은 기업에서 CTO를 할 만큼 다양한 경험을 한 분이 시장에 많지 않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준법과 신뢰위원회 권고 무시, '먹튀' 논란 등을 고려했을 때 카카오의 윤리 경영 의지에 대한 의문은 여전히 남아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지주
신한은행
넷마블
미래에셋자산운용
kb금융그룹
kb_지점안내
KB증권
한화손해보험
하이닉스
KB희망부자
대원제약
KB희망부자
NH투자증권
하나증권
기업은행
우리은행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
KB희망부자
보령
한화손해보험
주안파크자이
스마일게이트
부영그룹
신한라이프
신한금융
국민은행
경남은행
메리츠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