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美 대중 제재, 배터리 이어 반도체까지…韓 기업 '청신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기자
2024-01-02 15:04:12

美 첨단산업 제재에 맞서 中 자원 무기화 '가속'

韓 기업 수혜 예상…"안정적 공급망 확보 관건"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최근 미국이 중국산 전기차용 배터리·배터리 소재에 이어 중국산 첨단·범용 반도체까지 수출 규제 범위를 확대하면서 올해도 미·중 무역 갈등이 계속될 모양새다. 국내 배터리·반도체 기업들이 덕을 볼  것이라는 기대가 나오면서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는 관건이라는 평가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반도체 장비 수출 통제로 중국의 첨단 반도체 개발을 견제하고 있는 미국은 최근 저가 범용 반도체까지 규제할 뜻을 밝히며 대(對)중국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앞서 미국은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라 중국산 배터리·배터리 소재 사용을 제한했다. 올해부터는 중국산 배터리 부품을 사용하는 전기차를 보조금 대상에서 완전히 배제하면서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전기차 차종이 대폭 줄었다.

중국은 미국의 첨단산업 제재에 맞서 자원 무기화에 나섰다. 지난해 갈륨·게르마늄 수출 통제를 강행한 데 이어 이달 들어서는 흑연 수출 제한에 돌입했다. 갈륨·게르마늄은 반도체 핵심 소재, 흑연은 배터리 핵심 소재로 꼽힌다.

미국이 범용 반도체까지 손대려 하자 중국은 희토류 수출 금지로 '맞불'을 놨다. 공급망 지배력을 강화하기 위한 의도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2018∼2021년 기준 미국의 중국산 희토류 수입 의존도는 74%에 달한다.

업계에서는 미·중 무역 갈등이 국내 기업에 수혜로 다가올 것이라며 기대하는 분위기다.  LG에너지솔루션·SK온 등 국내 배터리 업체들은 이미 한 차례 IRA로 보조금 혜택을 받는 등 덕을 봤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대중 범용 반도체 규제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재고 소진에 힘을 입을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도 나온다.

다만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를 위해서는 국내 생태계 구축이 우선이라는 분석도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미·중 갈등이 장기간 이어진다면 국내 기업 타격도 불가피하다"며 "국내 업계도 풀 밸류체인(가치사슬)을 갖춰야 장기적으로 살아남을 수 있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포스코
KB국민은행
종근당
KB금융그룹2
우리은행
KB금융그룹1
롯데케미칼
SK하이닉스
하나금융그룹
삼성전자 뉴스룸
DB그룹
KB금융그룹3
NH
수협
KT
한국조선해양
KB증권
신한금융그룹
교보증권
신한은행
신한카드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