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시승기] 폴스타2, 온몸으로 느끼는 폭발적 가속력…운전 재미 '제대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3-11-21 06:00:00

출시 첫해 수입 전기차 판매 1위 기염

2t 넘는 무게에도 밟는 대로 튀어나가

78㎾h 배터리로 주행거리 아쉬움 덜어

폴스타 업그레이드 폴스타2 외관사진성상영 기자
폴스타 '업그레이드 폴스타2' 외관[사진=성상영 기자]
[이코노믹데일리] 스웨덴 전기차 브랜드 폴스타가 지난해 출시한 '폴스타2'는 단숨에 수입 전기차 판매량 상위권에 올랐다. 총 2800여대가 판매돼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회원사 기준 '단일 모델 최다 판매'란 진기록을 세웠다. 폴스타는 지난달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을 거친 '업그레이드 폴스타2'를 출시하며 새 바람을 예고했다.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약 500㎞를 주행하는 동안 신형 폴스타2가 보여준 성능은 놀라웠다. 시승 차량은 78킬로와트시(㎾h) 대용량 배터리와 후륜 모터를 탑재한 롱레인지 싱글모터 차량으로 폭발적인 가속력과 안정적인 코너링을 겸비해 운전의 재미를 몸소 느낄 수 있었다.

흔히 부분변경은 얼굴을 고쳤다는 의미를 담지만 폴스타2는 내·외관을 크게 손대지 않으면서 배터리 효율과 편의성, 성능 개선에 집중했다. 최고 출력과 최대 토크를 대폭 끌어올려 시속 100㎞까지 가속 시간을 6.2초로 줄였고, 환경부 인증 기준 1회 충전 복합 주행거리는 이전보다 32㎞ 늘어난 449㎞를 달성했다.
 
업그레이드 폴스타2 실내사진성상영 기자
업그레이드 폴스타2 실내[사진=성상영 기자]
향상된 구동력은 가속 페달을 절반보다 더 깊이 밟았을 때 진가를 발휘했다. 정지 상태에서 발 앞꿈치로 지긋이 가속하면 2톤(t)이 넘는 무게가 주는 묵직함이 느껴졌다. 끝에서 살짝 모자랄 정도로 페달을 꾹 밟으면 등을 떠미는 듯한 힘이 가해지며 튀어나갔다. 운전이 미숙한 사람에게는 어린 아이 손에 쥐어진 칼이 될 수도 있을 듯했다.

걱정과 달리 다루기가 어렵지는 않았다. 구불구불한 길에서 빠르게 회전 구간에 진입해도 믿음직스럽게 돌아 나갔다. 보통 후륜 구동 차량은 운전자가 의도한 선회 각도보다 더 많이 회전하는 오버스티어(oversteer) 현상이 발생하는데 폴스타2는 오히려 그 반대인 언더스티어(understeer) 성향에 가까웠다. 전자 장비가 적극적으로 개입해 조향 특성을 바꾼다는 인상을 줬다.
 
업그레이드 폴스타2 뒷좌석사진성상영 기자
업그레이드 폴스타2 뒷좌석[사진=성상영 기자]
폴스타2는 편의성에도 신경을 쓴 흔적이 보였다. 모기업 볼보자동차와 마찬가지로 구글 안드로이드 기반 티맵 인포테인먼트를 탑재해 스마트폰과 연결하지 않아도 편리하게 길 찾기, 미디어 감상, 웹 검색 등이 가능했다. 버튼은 거의 없다시피 했지만 SK텔레콤과 협업해 인공지능(AI) 음성 비서 '누구'를 사용해 복잡하게 화면 속 메뉴를 뒤지지 않아도 됐다.

1회 충전 주행거리도 준수한 편이다. 서울 광화문 인근 완속 충전기에서 100%까지 충전한 뒤 마포, 강남 등을 경유해 강원 고성군까지 약 220㎞를 달린 뒤 남은 배터리는 47%로 제원상 주행거리와 거의 일치했다. 업그레이드 폴스타2 가격은 △롱레인지 싱글모터 5590만원 △롱레인지 듀얼모터 6090만원부터 시작한다.
 
업그레이드 폴스타2 뒷모습사진성상영 기자
업그레이드 폴스타2 뒷모습[사진=성상영 기자]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증권
KB금융그룹3
신한금융그룹
신한카드
수협
DB그룹
포스코
KB금융그룹2
종근당
삼성전자 뉴스룸
SK하이닉스
신한은행
우리은행
롯데케미칼
하나금융그룹
교보증권
KB국민은행
한국조선해양
KT
KB금융그룹1
NH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