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시승기] 혼다의 쌍두마차 CR-V·어코드, 완성도 높은 하이브리드車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시승기] 혼다의 쌍두마차 CR-V·어코드, 완성도 높은 하이브리드車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3-10-24 06:00:00

완전변경 거쳐 돌아온 CR-V·어코드

더 커지고 성능·편의성 개선 돋보여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측면사진성상영 기자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측면[사진=성상영 기자]
[이코노믹데일리] 몇 년 간 판매 부진을 겪은 일본차 브랜드도 하이브리드차를 재기의 발판으로 삼는 모습이다. 혼다코리아는 간판 모델인 CR-V와 어코드를 잇따라 선보이며 국내 시장을 다시금 공략하고 있다. CR-V 하이브리드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부문에서,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세단 부문에서 혼다의 부활을 견인할 쌍두마차로 돌아왔다.

혼다는 두 차량 모두 세대가 바뀌는 완전변경 모델을 내놓으면서 디자인 측면에서는 안정을 택했다. CR-V는 누가 봐도 크게 싫어할 만한 요소 없이 전형적인 SUV 외관의 공식을 따랐다. 어코드는 최근 세단의 트렌드인 날렵함을 기본으로 갖추면서 젊어진 감각을 더했다. 첫인상에서 모험을 피하면서 '잘 달리고 잔고장 없는 차'라는 브랜드 정체성을 보여주는 데 역점을 둔 모양새다.
 
혼다 CR-V 하이브리드 외관사진성상영 기자
혼다 CR-V 하이브리드 외관[사진=성상영 기자]
◆CR-V 하이브리드, 기본에 충실한 전천후 SUV

지난달 25일 만난 CR-V 하이브리드는 겉에서 봤을 때나 운전석에 앉았을 때 눈을 홀리는 화려함은 없다. 그 대신 널찍한 공간과 달리기 실력에 대부분 힘을 쏟은 느낌이다. 여전히 공조장치는 터치가 아닌 버튼으로 조작하고 변속기는 레버를 앞뒤로 움직이는 옛 방식으로 되돌아왔다. 이는 뒤에 탄 어코드 하이브리드도 마찬가지다. 자칫 '올드'할 수 있겠으나 오히려 유행과 첨단이란 이름으로 편리함을 희생하지 않아도 돼 나쁘지 않았다.

실내는 확실히 이전보다 넓어졌다. 전장(길이)과 휠베이스(축간거리)를 각각 75㎜, 40㎜ 늘려 뒷좌석에 앉았을 때 무릎과 앞좌석 등받이 사이가 좀 더 여유롭다. 적재 공간도 골프백이나 대형 여행용 캐리어 3~4개는 너끈히 들어갈 정도는 돼 보였다. 곳곳에 마련된 수납함도 생활 공간으로서 편의성을 높여줬다.
 
혼다 CR-V 하이브리드 실내사진성상영 기자
혼다 CR-V 하이브리드 실내[사진=성상영 기자]
가장 큰 변화는 운전대를 잡고 가속 페달을 밟았을 때 다가왔다. 엔진은 2.0리터(ℓ) 가솔린으로 힘이 부족할 듯하지만 모터로 가속 성능을 체감 가능한 정도로 끌어올렸다. 시속 40㎞ 미만 저속에서는 모터가 힘 있게 밀어주며 속력을 빠르게 붙였다. 중·고속 영역, 그중에서도 정속 주행 땐 모터와 엔진이 이질감 없이 보조를 맞추며 조용하고 부드러웠다. 탄성이 좋은 우레탄 소재로 엔진 소음·진동을 줄였다고 했다.

주행 중 노면이나 정면, 측면에서 실내로 들어오는 소음도 동급인 준중형 또는 중형 SUV와 비교해 잘 잡아낸 편이다. 요즘 브랜드를 불문하고 NVH(소음·진동·불쾌감) 성능이 전반적으로 상향 평준화된 점을 고려하더라도 괜찮은 편이었다. 콘크리트 포장 고속도로에서 시속 100~110㎞로 주행했을 때 편안하게 대화할 정도였다.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외관사진성상영 기자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외관[사진=성상영 기자]
◆어코드 하이브리드, 고성능차 뺨치는 감각에 연비까지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는 CR-V와는 또 다른 매력이 돋보였다. 둘은 각각 세단과 SUV로서 태생은 다르지만 엔진과 변속기를 공유하는 형제 차다. CR-V 하이브리드를 타보고 약 한 달 만에 어코드를 타며 느낀 두 차량의 차이는 장르가 서로 다른 것 이상이었다.

겉에서 봤을 때나 운전석에 앉았을 때나 눈에 띄게 젊어졌다. 낮아진 시선은 안정감을 더했고 송풍구 쪽에 가로로 길게 뻗은 그물 무늬는 다소 파격적이기까지 했다. 인포테인먼트 화면은 12.3인치로 크기를 키우며 시인성이 개선됐다. 디지털 계기반은 아날로그 감성을 완전히 버리지 않으면서 좌우로 보여주는 정보를 운전대 버튼과 대등하게 배치해 조작이 직관적이었다.

넓어진 실내도 인상적이었지만 이 차의 진가는 달릴 때 드러났다. 하이브리드 중형 세단이라고 해서 연비 효율만 중시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초반 가속은 물론 시속 100㎞ 이상 고속에서도 지치지 않고 속력을 높여 갔다. 급선회 구간에서도 쏠리거나 뒷바퀴가 흐르지 않고 노면을 단단히 잡았다. 주행 모드를 스포츠로 바꿨을 때 들리는 가상 엔진음은 인공적이긴 했지만 소소한 재미를 더하기엔 부족하지 않았다.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운전석사진성상영 기자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운전석[사진=성상영 기자]
놀라운 점은 연비였다. 얌전하게만 몰지는 않았는데 고속도로와 일반국도를 합쳐 70㎞를 1시간가량 달린 뒤 계기반에 표시된 평균연비는 ℓ당 24.7㎞였다. 좀 더 신경 써서 운전하면 27~28㎞/ℓ도 노려볼 만했다. 공인 복합연비는 16.7㎞/ℓ다.

가격은 구매를 살짝 망설이게 할 수도 있겠다. 요즘 어지간한 국산 소형 SUV도 3000만원은 줘야하는 걸 생각하면 다른 의견도 나올 법하다. CR-V 하이브리드 5590만원, 어코드 하이브리드 5340만원으로 향후 프로모션이 나온다면 판매량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듯하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