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충전 걱정 없는 하이브리드 중고차 '인기 절정'...전기차보다 감가↓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충전 걱정 없는 하이브리드 중고차 '인기 절정'...전기차보다 감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은주 기자
2023-10-24 16:31:31

9월 친환경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

케이카
전월 대비 9월 시세가 반등한 '현대 더 뉴 싼타페 HEV 1.6 2WD 캘리그래피' 정측면[사진=엔카닷컴]
[이코노믹데일리] 하이브리드 차량의 시세 감가율이 전기차보다 적은 것으로 확인됐다.

자동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이 전기차 5종과 하이브리드 6종 모델의 중고차 시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하이브리드 모델의 9월 평균 시세는 전원 대비 0.19% 소폭 상승했다고 24일 밝혔다. 하지만 같은 기간 전기차의 9월 평균 시세는 1.11% 하락했다.

이번 시세 데이터 분석 대상 모델은 △2021년식 현대 더 뉴 그랜저 IG 하이브리드 △현대 더 뉴 싼타페 △기아 더 뉴 니로 △기아 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 △렉서스 ES300h 7세대 △도요타 캠리(XV70) 하이브리드 6개 모델과 현대 아이오닉5 △기아 EV6, 쉐보레 볼트EV △테슬라 모델3 △메르세데스 벤츠 EQA 전기차 5개 모델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시세가 미세하게 하락해 변동이 극히 적거나, 상승하는 모델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높은 연비와 함께 충전 걱정이 없는 하이브리드차에 대한 수요가 몰린 영향이라고 엔카닷컴은 설명했다.

하이브리드 차량의 모델별 시세 변화를 보면 도요타의 캠리 2.5 XLE 하이브리드가 3.94% 상승했고, 더 뉴 싼타페 HEV 1.6 2WD 캘리그래피가 0.29% 올랐다.

전기차 모델 중에서는 테슬라 모델3 롱레인지의 9월 시세가 전월 대비 2.86%로 가장 크게 하락했다.  차종별로는 △아이오닉5 롱레인지 프레스티지는 1.63% △EV6 롱레인지 어스는 1.46% △볼트 EV 프리미어 1.01% 시세가 하락했다. 반면 EQA 250은 8월까지 지속 하락세를 보이다 9월 1.43% 시세가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