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라면에 김밥은 사치?…지난달 물가 상승률 보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3-06-05 14:43:49

5월 라면 가격 13.1%↑…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

외식물가 상승세…김밥 10.1%·커피 12.0% 올라

서울의 한 대형마트 라면 판매대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고물가 시대로 접어들면서 ‘서민 음식’ 가격에 지각 변동이 일어났다. 특히 맛은 물론 뛰어난 가성비로 누구에게나 사랑받던 라면과 김밥의 가격 상승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소비자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5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 5월 라면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24.04로 지난해 동월보다 13.1% 올랐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09년 2월(14.3%) 이후 14년 3개월 만에 최고다.
 
라면의 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9월 3.5%에서 10월 11.7%로 껑충 오른 뒤 지난달까지 8개월 연속 10% 선을 넘었다. 라면 물가가 고공행진을 벌이는 것은 제품 가격이 줄줄이 올랐기 때문이다.
 
농심이 지난해 9월 라면 출고가를 평균 11.3% 인상한 데 이어 팔도, 오뚜기는 바로 다음 달 제품 가격을 9.8%, 11.0% 각각 인상했다. 삼양식품도 같은해 11월 라면 가격을 평균 9.7% 올렸다.
 
라면 물가만 오른 게 아니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의 먹거리 지표인 가공식품과 외식 부문의 세부 품목 112개 중 27.7%인 31개는 물가 상승률이 10%를 넘어섰다.
 
잼이 35.5%로 가장 높고 치즈(21.9%), 어묵(19.7%), 피자(12.2%), 두유(12.0%), 커피(12.0%), 빵(11.5%), 햄버거(10.3%), 김밥(10.1%), 김치(10.1%) 등도 높은 편이었다.
 
이밖에 전기·가스·수도는 23.2% 올랐다. 전기료가 25.7%, 도시가스가 25.9% 올랐다 지역 난방비도 30.9% 올랐다.
 
서비스는 전년 동월 대비 3.7% 상승했다. 개인서비스는 5.6% 올랐는데, 외식 물가 상승률(6.9%)의 영향이 컸다. 외식은 전월(7.6%)보다 상승폭이 0.7%p 줄었으나,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NH
SK하이닉스
셀트론
LGxGUGGENHEIM
삼성전자 뉴스룸
KB손해보험
우리은행
KB금융그룹5
종근당
미래에셋자산운용
저작권보호
KB금융그룹4
M-able
DB그룹
KB국민은행
우리카드
롯데카드
메리츠증권
신한라이프
쿠팡
신한금융그룹
농협
한국투자증권
KB금융그룹3
이편한세상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2
동아쏘시오홀딩스
한국토지공사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삼성증권
롯데캐슬
KB금융그룹1
엘지
우리은행
농협
하나증권
여신금융협회
신한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