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올해 표준주택 공시가 5.95%·표준지는 5.92% 하락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건설

올해 표준주택 공시가 5.95%·표준지는 5.92% 하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석림 기자
2023-01-25 13:49:46

서울 여의도 63스퀘어 전망대에서 바라본 아파트 [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올해 전국 표준 단독주택(표준주택) 공시가격이 지난해보다 5.95% 하락한 것으로 확정됐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5.92% 하락했다. 표준 단독주택과 토지의 공시가 하락은 2009년 이후 처음이다. 올해 보유세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1월 1일 기준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와 표준 표준주택 공시가격을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달 예정 공시한 하락폭과 같다.

표준주택과 표준지는 개별 필지와 주택 특성을 대표하는 기준이다. 공시가격은 재산세, 종부세 등 부동산 관련 세금을 부과 할 때 기준이 된다.

표준주택 25만 가구에 대한 공시가격은 평균 5.95% 하락했다. 서울(-8.55%) 공시가격이 낙폭이 가장 크고, 경기(-5.41%), 제주(-5.13%), 울산(-4.98%) 등의 순이다.

표준주택 멸실에 따른 표본 교체 등으로 일부 지역에선 공시가격 변동률에 미세 조정이 있었다.

대전 표준주택의 공시가격 하락 폭이 -4.84%에서 -4.82%로 조정됐고 세종(-4.17% → -4.26%), 경북(-4.10 %→ -4.11%)은 하락 폭이 다소 확대됐다.

표준지 공시지가는 평균 5.92% 내렸다. 경남(-7.12%), 제주(-7.08%), 경북(-6.85%), 충남(-6.73%) 순이다.

각 시·군·구는 표준주택·표준지 공시가격을 바탕으로 개별 공시지가와 개별 주택가격을 오는 4월 28일 결정해 공시할 예정이다.

한편 공시가 열람 및 의견 청취 기간에 들어온 의견은 5431건으로 지난해보다 53% 감소했다. 부동산 시장 침체 속에 정부가 공시가 현실화율(시세 대비 공시가격 비율)을 2020년 수준으로 되돌려 보유세 부담이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는 점이 작용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올리브영
KB국민은행
우리은행
우리은행
금호건설
KB금융그룹
KB국민은행2
농협금융
이마트
하나카드
신한금융그룹
여신금융협회
하나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