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삼성 이재용 부회장, 20일 평택 공장서 바이든 대통령 직접 안내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이슈

삼성 이재용 부회장, 20일 평택 공장서 바이든 대통령 직접 안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승한 인턴기자
2022-05-19 17:37:24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삼성전자 평택 공장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직접 안내할 수 있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박정제 박사랑 박정길 부장판사)는 19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이 불출석한 상태에서 다음날 공판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이 첫 삼성전자 공장 현장을 방문하면서 이 부회장이 직접 안내에 나설 것으로 관측됐다. 그러나 같은 날 이 부회장의 재판 출석이 예정됐고, 이날 재판에서 20일 일정에 대한 조율이 있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이 부회장 측을 변호하는 김앤장 법률사무소 측은 전날 오후 낸 의견서를 통해 이 부회장에 대한 불출석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피고인 신분으로 있는 이 부회장이 관련 공판에 출석하지 않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법원은 매주 목요일 이 부회장의 공판을 진행하고 있으며 3주에 한 차례씩 금요일에도 공판을 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방문하는 20일도 공판이 예정돼 있다.

이 부회장은 바이든 방문과 관련 리허설에 나서는 등 심혈을 기울인 것으로 전해진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반도체 설계 기업인 퀄컴의 크리스티아노 아몬 최고경영자(CEO)와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도 동행한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평택공장을 둘러보며 반도체 등 주요 첨단산업에서의 협력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삼성전자를 방문해준 데 대해 양국 정상에 감사를 표하고 평택캠퍼스 현황 등을 소개할 것으로 보인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