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삼성 이재용 부회장, 20일 평택 공장서 바이든 대통령 직접 안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승한 인턴기자
2022-05-19 17:37:24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삼성전자 평택 공장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직접 안내할 수 있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2부(박정제 박사랑 박정길 부장판사)는 19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이 불출석한 상태에서 다음날 공판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이 첫 삼성전자 공장 현장을 방문하면서 이 부회장이 직접 안내에 나설 것으로 관측됐다. 그러나 같은 날 이 부회장의 재판 출석이 예정됐고, 이날 재판에서 20일 일정에 대한 조율이 있을 것이란 관측이 제기됐다. 

이 부회장 측을 변호하는 김앤장 법률사무소 측은 전날 오후 낸 의견서를 통해 이 부회장에 대한 불출석을 신청한 것으로 전해진다.

피고인 신분으로 있는 이 부회장이 관련 공판에 출석하지 않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법원은 매주 목요일 이 부회장의 공판을 진행하고 있으며 3주에 한 차례씩 금요일에도 공판을 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방문하는 20일도 공판이 예정돼 있다.

이 부회장은 바이든 방문과 관련 리허설에 나서는 등 심혈을 기울인 것으로 전해진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반도체 설계 기업인 퀄컴의 크리스티아노 아몬 최고경영자(CEO)와 동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도 동행한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평택공장을 둘러보며 반도체 등 주요 첨단산업에서의 협력을 논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삼성전자를 방문해준 데 대해 양국 정상에 감사를 표하고 평택캠퍼스 현황 등을 소개할 것으로 보인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e편한세상
LX
신한은행
대한통운
미래에셋
종근당
NH투자증
롯데캐슬
한국유나이티드
신한금융지주
하나금융그룹
우리은행
한화
신한금융
KB국민은행
DB손해보험
SK하이닉스
KB증권
KB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