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삼성 노조, 회사 창립 후 첫 총파업··· 반도체 생산 차질 우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고은서 기자
2024-07-08 15:33:34

전삼노, 화성사업장서 총파업 결의대회··· 6000여명 참석

 
8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앞에서 열린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우비를 입은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8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앞에서 열린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총파업 결의대회에서 우비를 입은 조합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삼성전자 최대 노동조합인 전국삼성전자노조(전삼노)가 1967년 회사 창립 이후 처음 총파업을 개최했다. 8일 파업에 참여한 인원만 6000명을 넘은 가운데 총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삼성전자 생산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전삼노는 이날 오전 11시부터 경기 화성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H1 정문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파업에 돌입했다. 파업엔 기흥, 평택, 천안, 온양, 구미, 광주사업장 등 조합원 6540명(노조 추산)이 참여했다. 전공노는 이 중 설비, 제조, 개발 공정 참여자가 5211명인 것으로 파악했다. 파업은 오는 10일까지 사흘간 이어질 예정이다. 

전삼노 관계자는 "당초 6000명 이상 집회에 참석하기로 했지만 기상 악화로 실제 집회에는 4000∼5000명 정도 참석한 것으로 보인다"며 "근무에 나서지 않는 등의 형태로 파업에 참가한 직원을 포함하면 더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설비, 제조, 개발 직군에서만 5000명 이상이 와 생산 차질은 무조건 달성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도 당초 관측보다 많은 인원이 참석했다는 반응을 내놨다. 경기도 동탄경찰서 측은 이번 집회 참석 인원을 3000명으로 추산했다. 

앞서 전삼노는 총파업에 따른 요구안으로 전 조합원에 대한 높은 임금 인상률 적용, 유급휴가 약속 이행, 경제적 부가가치(EVA) 기준으로 지급하는 초과이익성과급(OPI) 기준 개선과 파업으로 인해 발생하는 임금 손실에 대한 보상 등을 제시했다. 전삼노는 총파업으로 생산 차질을 유발해 노측 요구를 관철시키겠다는 입장이다.

실제 전삼노는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 중심으로 구성돼 있어 반도체 부문 생산에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현재 반도체 생산라인은 24시간, 3교대로 돌아가고 있다. DS부문 직원은 약 7만명이다. 현재 생산 차질은 빚어질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지만 장기화될 경우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직원들에게도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노조는 협상이 전향적으로 이뤄지지 않으면 오는 15일부터 닷새간 2차 총파업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그룹
우리카드
KB국민은행
여신금융협회
동아쏘시오홀딩스
삼성증권
롯데캐슬
KB금융그룹5
M-able
신한은행
우리은행
이편한세상
LGxGUGGENHEIM
KB금융그룹2
농협
종근당
셀트론
KB손해보험
삼성전자 뉴스룸
엘지
신한라이프
하나금융그룹
롯데카드
SK하이닉스
NH
메리츠증권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미래에셋자산운용
저작권보호
하나증권
우리은행
KB국민카드
KB금융그룹3
한국투자증권
KB금융그룹4
농협
KB금융그룹1
쿠팡
한국토지공사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