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애플 부사장, 인공지능 경쟁 본격화…챗GPT 도입 후 제미나이 등 협력 가능성도 열어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IT

애플 부사장, 인공지능 경쟁 본격화…챗GPT 도입 후 제미나이 등 협력 가능성도 열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6-11 10:09:03

WWDC 2024에서 AI 시스템 발표…챗GPT와의 협력으로 시리 업그레이드

오픈AI의 GPT-4o 적용, 사용자 경험 강화

애플 크레이그 페더리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오른쪽 첫번째이 10일현지시간 애플 파크 내 스티브 잡스 시어터에서 테크 유튜버 아이저스틴왼쪽 첫번째과 대담 형식으로 진행된 설명회에서 애플 인텔리전스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애플 크레이그 페더리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오른쪽 첫번째)이 10일(현지시간) 애플 파크 내 스티브 잡스 시어터에서 테크 유튜버 아이저스틴(왼쪽 첫번째)과 대담 형식으로 진행된 설명회에서 '애플 인텔리전스'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애플은 10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파크 본사에서 열린 연례 세계개발자회의(WWDC) 2024에서 AI 시스템을 발표했다. 특히, 챗GPT 개발사 오픈AI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자체 음성 AI 비서인 '시리'(Siri)에 챗GPT를 접목한다고 밝혔다. 이는 오픈AI의 최신 버전인 GPT-4o로 구동된다.

크레이그 페더리기 애플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수석 부사장은 시리에 챗GPT를 접목한 것에 대해 "챗GPT는 우리 옵션 중 하나"라고 말했다. 키노트 발표 후, 애플 파크 내 스티브 잡스 시어터에서 진행된 테크 유튜버 아이저스틴과의 대담에서 페더리기는 "챗GPT는 우리 모델 위에 구축된 것"이라며 보완적 기능임을 강조했다.

페더리기는 "시리가 챗GPT에서 정보를 가져와야 할 때는 이용자에게 먼저 물어본다"며 "이용자가 동의하면 개인정보보호 범위를 벗어나 챗GPT를 사용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용자들이 선호하는 특정 모델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며, 구글의 제미나이와 같은 다른 모델의 접목도 기대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구글과의 협력 방안에 대해서는 "지금 당장 발표할 내용은 없다"면서도 "이것이 우리의 방향"이라며 검토 중임을 시사했다.

애플은 오픈AI뿐만 아니라 구글과도 생성형 AI 기술 협력 방안을 논의해 왔으며, 이번에 오픈AI와 먼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페더리기는 외부 모델을 접목한 이유에 대해 "사용자 경험이 중요하다"며 이용자들이 익숙하고 널리 사용하는 모델을 고려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챗GPT를 우선 접목한 이유에 대해서는 "우리는 최고로 시작하고 싶었다"며 "챗GPT는 현재 가장 많은 것을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모델이라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한, "애플 인텔리전스가 유용하려면 이용자가 중심에 있어야 한다"며 "우리는 AI가 이용자를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에게 힘을 실어주기를 원한다"고 했다.

애플의 임무에 대해서는 "어떤 기술이 우리 생활에 어떤 의미가 있고, 실제 이용할 수 있느냐가 중요하다"며 "생성형 AI를 목적을 위한 수단으로 보았고 이제 그 기술을 애플의 방식으로 첫 단추를 끼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농협
신한은행
교보증권
신한금융그룹
NH
SK하이닉스
KT
포스코
KB금융그룹1
한국조선해양
수협
우리은행
DB그룹
KB금융그룹3
하나금융그룹
롯데케미칼
삼성전자 뉴스룸
KB국민은행
신한카드
종근당
한국투자증권
KB증권
KB금융그룹2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