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LG유플러스-딥엑스, 온디바이스 AI 반도체로 新시장 선점 나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6-10 09:21:06

생성AI '익시젠' 탑재 차세대 NPU 개발

스마트 모빌리티·로봇·가전 등 다양한 분야 적용

LG유플러스는 국내 반도체 팹리스설계 회사 딥엑스와 온디바이스 AI 반도체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권용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오른쪽과 김녹원 딥엑스 대표가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LG유플러스는 국내 반도체 팹리스(설계) 회사 딥엑스와 온디바이스 AI 반도체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권용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오른쪽)과 김녹원 딥엑스 대표가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

[이코노믹데일리] LG유플러스와 국내 반도체 팹리스 기업 딥엑스가 손잡고 온디바이스 AI(인공지능) 반도체 사업에 본격 나선다. 양사는 14일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사옥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차세대 NPU(신경망처리장치)에 LG유플러스의 생성형 AI 기술 '익시젠(ixi-GEN)'을 탑재해 개발하기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개발된 솔루션은 LG유플러스가 제공 중인 통신·미디어 서비스뿐만 아니라 스마트 모빌리티, 로봇, 가전, 스마트 팩토리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활용될 전망이다. 향후 AI 기반 B2B·B2C 신규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NPU는 AI 추론 연산을 전담하는 차세대 반도체로, 기존 GPU보다 AI 작업 처리 효율이 높고 전력 소모가 적어 주목받고 있다. 딥엑스는 국내 최초로 NPU를 자체 개발한 회사로, 다양한 분야의 온디바이스 AI 시장을 겨냥해 왔다.

이번 협력을 통해 LG유플러스는 익시젠 기반 온디바이스 AI 솔루션을 직접 기획하고 NPU에 최적화된 모델을 개발한다. 딥엑스는 익시젠 기술이 탑재된 NPU를 설계·제작하고 솔루션 상품화 후 최적화 작업도 맡는다.

권용현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은 "LG유플러스의 AI 기술과 딥엑스의 팹리스 기술 결합으로 새로운 시장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며 "고객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녹원 딥엑스 대표는 "LG유플러스와 협력해 온디바이스 AI 반도체의 상용화를 앞당기게 됐다"며 "향후 관련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개발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는 이번 협력으로 NPU 시장에서 국내 기업들의 기술력과 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AI가 모든 산업 분야로 확산되는 가운데 NPU 수요도 빠르게 증가할 전망이어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LG유플러스의 익시젠은 대화는 물론 이미지·번역·음성합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는 차세대 생성형 AI 기술이다. 향후 딥엑스 NPU와 결합해 폭넓은 AI 솔루션을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T
우리은행
포스코
삼성전자 뉴스룸
KB금융그룹2
롯데케미칼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1
KB금융그룹3
한국조선해양
KB증권
신한금융그룹
신한은행
DB그룹
SK하이닉스
교보증권
신한카드
하나금융그룹
수협
종근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