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국내 최초 양산형 초소형 지구관측위성 "초소형군집위성 1호" 발사 성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4-24 10:44:38

500km 상공에서 한반도 및 주변 해역 정밀 감시

2026년까지 총 11기 발사…3년간 해상도 1m급 광학 영상 촬영

초소형군집위성 1호가 민간우주기업 로켓랩의 발사체 일렉트론Electron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사진로켓랩 유튜브 캡처
초소형군집위성 1호가 민간우주기업 로켓랩의 발사체 '일렉트론(Electron)'에 실려 발사되고 있다 [사진=로켓랩 유튜브 캡처]

[이코노믹데일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국내 최초로 양산형으로 개발된 초소형급 지구관측용 실용위성 '초소형군집위성 1호'가 한국시각 기준 24일 오전 7시32분 뉴질랜드 마히야 발사장에서 민간우주기업 로켓랩의 '일렉트론(Electron)'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당초 7시8분57초 발사가 예정됐으나 다른 우주비행체와의 충돌위험성으로 미뤄졌다. 약 50분 뒤 로켓에서 최종 분리되고, 약 4시간24분 뒤 지상국과 교신에 나설 예정이다.

초소형군집위성 1호는 발사 이후 약 10여분이 지난 상황에서 우주공간을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발사를 담당한 로켓랩의 관제실에서는 수차례 박수와 환호성이 나왔다. 이번 발사 임무는 오전 8시22분께 로켓 최종 분리와 오전 11시56분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과의 교신 등을 통해 성공 여부를 확인하게 된다.

총 11기로 구성되는 초소형군집위성은 한반도 및 주변 해역을 고빈도로 정밀 감시하고 국가안보 및 재난·재해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20년부터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과기정통부의 지원을 받아 개발한 지구관측 실용위성이다. 오늘 1호기 발사에 성공하면 2026년과 2027년에 각각 5기씩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에 실어 발사할 계획이다. 이후 총 11기의 위성이 약 3년간 500㎞ 상공에서 해상도 약 1m급 광학 영상을 촬영하게 된다.

과기정통부는 초소형군집위성을 통해 한반도와 그 주변 해역을 정밀 감시하고, 국가안보 및 재난·재해에 보다 빠르게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나아가 처음으로 실용 초소형위성을 군집운용함으로써 위성 영상 획득 주기를 대폭 줄이고 관측 범위도 넓혀 세계 시장을 대상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금융그룹
롯데케미칼
신한은행
우리은행
우리은행
종근당
KB증권
신한금융
종근당
신한금융지주
NH투자증
e편한세상
SK하이닉스
한국유나이티드
KB국민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