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하나카드, 車할부금융 성장 '눈길'…수익 20배 '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지다혜 기자
2024-04-09 11:30:00

카드사 중 가장 낮은 최저금리 제공

디지털 프로세스 구축…고객 편의 제고

자료사진 사진픽사베이
자료사진 [사진=픽사베이]
[이코노믹데일리] 고금리 여파로 카드사들의 자동차할부 자산이 급감한 가운데 하나카드의 성장세가 눈길을 끈다. 타 카드사들과 달리 자동차할부 혜택을 늘리면서 관련 수익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동차할부금융 사업 확대가 올해 하나카드 실적 개선에 적중할지 주목된다.

9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자동차할부금융을 취급하는 6개 전업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롯데·우리·하나)의 지난해 자동차할부 자산은 9조6387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10조6909억원) 대비 9.8% 준 수치다.

카드사별로 살펴보면 신한카드의 자동차할부 자산은 3조52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9% 감소했다. 같은 기간 △국민카드 2조7465억원(-13.6%) △우리카드 9505억원(-19.3%) △삼성카드 4327억원(-22.6%)으로 집계됐다. 반면 하나카드는 1조4264억원, 롯데카드는 5588억원으로 각각 6.2%, 66.8% 올랐다.

2013년 이후 자동차할부 금융 자산은 지속해서 증가해왔지만 최근 고금리 기조가 장기화하면서 10년 만에 감소했다. 따라서 카드사들의 자동차할부 시장 경쟁력이 떨어진단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하나카드는 고객 편의 강화를 중점으로 자동차할부 관련 상품과 혜택을 내놨다. 실제 카드사 중 가장 낮은 최저금리 5%를 적용 중이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사업 진출 당시부터 낮은 금리로 할부를 진행해 왔고 환급(캐시백) 등 수준 높은 혜택을 제공한 점이 시장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었던 이유로 보인다"며 "이와 함께 하나페이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해 디지털 자동차금융 신청 프로세스를 구축하는 등 고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수익 면에서도 성과를 보였다. 하나카드의 자동차할부 금융 수익은 2021년 말 30억원에서 2022년 말 174억원, 지난해 말 579억원으로 2년 새 20배가량 증가했다.

일각에서는 지난해 실적이 소폭 감소한 하나카드가 자동차할부 금융 사업 확대로 실적 개선 돌파구를 마련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지난해 하나카드의 당기순이익은 1710억원으로 전년(1920억원)보다 10.9% 줄었다. 조달금리 상승으로 인한 이자 비용 증가와 충당금 부담 등 영향으로 풀이된다.

카드사는 은행과 달리 수신 기능이 없어 여신전문금융회사채권(여전채) 발행으로 영업에 필요한 자금을 조달한다. 지난 2022년부터 이어진 금리 상승에 따라 조달비용이 증가했다. 카드채 등 여전채의 신용등급 AA+ 3년물 금리는 6%대에 육박하기도 했다.

또 카드업계 전반적으로 경기 침체에 따라 카드 대금이나 대출금을 갚지 못하는 고객이 늘면서 연체율까지 올라 대손충당금 부담도 증폭되는 모양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하반기 금리가 내림세를 보일 경우 할부금융 금리도 안정화될 것"이라며 "자동차할부 금융 관련 사업 확대로 수익성을 제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T
삼성전자 뉴스룸
DB그룹
NH
포스코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3
교보증권
한국조선해양
우리은행
신한금융그룹
KB금융그룹2
수협
롯데케미칼
신한은행
SK하이닉스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1
종근당
KB증권
신한카드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