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전세사기 피해 수도권ㆍ청년층 집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석진 기자
2024-02-23 09:55:31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이원호 빈곤사회연대 집행위원장이 전세사기 희생자 1주기 추모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이원호 빈곤사회연대 집행위원장이 전세사기 희생자 1주기 추모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세사기 피해 상당수가 경기와 인천 등 수도권에서 발생했고, 피해자 10명 중 7명 이상 주로 20대와 30대로, 40살 미만 청년층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토부에 따르면 이들의 분포 지역은 서울 25.8%, 경기 21.2%, 인천 16.7%로 수도권에 63.7%였다. 그 외 대전(12.1%)과 부산(10.9%)에도 피해자가 많았다.
 
피해를 본 임차보증금은 3억원 이하인 경우가 96.88%로 대다수였다. 1억원 이하가 5670건으로 43.86%, 1억원 초과~2억원 이하는 37.02%, 2억원 초과~3억원 이하는 16%로 1억원 이하 피해가 가장 컸다. 5억원을 초과한 경우도 2건 있었다.
 
피해 주택 유형은 다세대주택이 33.9%로 가장 많았고 오피스텔 22.7%, 아파트·연립 16.9% 순이었으며 다가구주택(16%)에도 상당수 피해가 발생했다.
 
피해자 나이대는 대부분 40대 미만 청년층(73.46%)이었다. 20세 이상~30세 미만이 25.46%, 30세 이상~40세 미만이 48%로 최대 비중을 차지했다. 이 가운데 외국인 피해도 1.6%(211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해 국토교통부 한 관계자는 “전세사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임차인은 거주지 관할 시・도에 피해자 결정 신청을 할 수 있다”며 “위원회 의결을 거쳐 피해자로 결정된 사람은 주택도시보증공사 전세피해지원센터를 통해 지원대책에 대한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
하나증권
DB
우리은행
한화손해보험
신한라이프
기업은행
주안파크자이
미래에셋자산운용
대원제약
보령
미래에셋
KB희망부자
신한금융지주
국민은행
스마일게이트
kb금융그룹
넷마블
하나금융그룹
KB증권
NH투자증권
여신금융협회
하이닉스
KB금융그룹
부영그룹
KB희망부자
한화손해보험
경남은행
kb_지점안내
KB희망부자
신한은행
메리츠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