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대우건설, 예멘 에너지 인프라 진출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석림 기자
2023-11-24 10:19:10
지난 22일현지시간 이집트에서 열린 체결식에서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오른쪽이 압둘하킴 파드헬 모함메드 예멘 전력에너지부 제1차관과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대우건설
지난 22일(현지시간) 이집트에서 열린 체결식에서 정원주 대우건설 회장(오른쪽)이 압둘하킴 파드헬 모함메드 예멘 전력에너지부 제1차관과 기념촬영을 했다. [사진=대우건설]
[이코노믹데일리] 대우건설이 예멘 에너지 인프라 사업 진출을 추진한다.

24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정원주 회장은 지난 22일(현지시간) 이집트에서 예멘 전력에너지부 제1차관 등 주요 관계자를 만나 액화천연가스 인수기지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체결된 MOU는 리틀아덴 지역 발전소의 가스 공급을 위한 액화천연가스(LNG) 인수기지 및 연결 파이프라인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대우건설과 예멘 전력에너지부는 추후 복합화력 발전소 신설 등 추가 에너지 인프라 사업도 협업하기로 했다.

정 회장은 “대우건설이 LNG인수기지, 수출기지, LNG저장탱크 건설 분야에서 대한민국 최고의 실적을 가지고 있으며, 전세계적으로도 뛰어난 경쟁력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향후 예멘 전력부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재 대우건설은 알제리, 파푸아뉴기니, 사할린, 인도네시아에서 LNG 플랜트 건설실적을 가지고 있다. 나이지리아에서 전체 사업비 5조원 규모의 LNG 수출기지 건설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2009년 예멘에서 LNG 저장시설 프로젝트를 성공리에 완공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현재 예멘에 지정학적 불안요인이 있는 것은 사실이나 이번 MOU 체결로 협력체계를 구축해 앞으로 불안요인이 해소됐을때 빠르게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고 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신한은행
신한금융지주
미래에셋
대한통운
LG에너지솔루션
농협생명
현대백화점
우리금융1
한국콜마
우리금융2
하나금융그룹
우리카드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