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주택사업 경기 불안.. 장기화 '경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석림 기자
2023-11-14 16:07:46
내년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 역대 최저…청약 과열 우려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내년도 서울의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저치인 1만여 가구에 그치면서 청약시장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수도권 전체의 내년 입주 물량도 2016년 이래 최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으며 2025년에는 전국의 입주 물량이 급감할 것으로 관측됐다
    11일 부동산R114가 전날 기준으로 집계한 전국 입주예정 물량 통계에 따르면 내년도 서울의 입주 물량은 1만921가구로 전망된다
    이는 부동산R114가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0년 이래 최저 수준이다
    사진은 12일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 20231112
    hwayoung7ynacokr2023-11-12 143005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주택사업경기 전망이 급격히 얼어붙고 있다. 꾸준한 오름세를 보였던 수도권도 부정적으로 급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북, 제주, 전남, 충남은 하강국면에 접어들었다. 

14일 주택산업연구원이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를 보면 11월 전국 주택사업경기전망지수가 전월보다 18.9포인트(p) 하락한 68.8로 나타났다. 전국 평균지수가 60대로 떨어진 것은 올해 2월 이후 처음이다.

수도권은 아직 80선을 유지하고 있지만, 광역시와 지방 중소도시는 하락 폭이 큰 데다 수치도 낮게 나왔다.

수도권 경기전망지수는 102.9에서 83.5로 19.4p 하락했다. 서울이 28.7p(115.0→86.3)로 가장 크게 떨어졌고 경기와 인천은 각각 16.2p(97.2→81.0), 13.2p(96.5→83.3) 낮아졌다.

비수도권은 18.9p(84.5→65.6) 하락했다. 광역시는 대전이 34.4p(105.8→71.4)로 가장 크게 떨어졌다. 이어 대구 27.3p(100.0→72.7), 울산 22.3p(78.5→56.2), 부산 16.1p(86.9→70.8), 세종 11.1p(92.3→81.2), 광주 9.5p(93.7→84.2) 순으로 하락 폭이 컸다.

그 외 지역은 전북이 25p(75.0→50.0)로 내림 폭이 가장 두드러졌다. 이어 강원 24.3p(90.9→66.6), 제주22.1p(75.0→52.9) 순이다. 전북과 강원도 20p 이상 하락했다. 경북 18.6p(83.3→64.7), 전남 15.2p(71.4→56.2), 충남 15.2p(71.4→56.2), 충북 12.6p(81.8→69.2), 경남 10.3p(76.9→66.6)도 10p대 하락 폭을 기록했다.

11월 자재수급지수도 전월보다 12.6p 하락한 82.4로 집계됐다. 자금조달지수는 65.5로 9.5p 떨어졌다.

자재수급지수는 우크라이나 전쟁과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으로 인한 공급망 애로, 원자재 가격 상승이 자금조달지수는 시중금리 급등 등이 악화요인으로 꼽힌다.

주산연은 "주택사업경기지수와 자재수급지수, 자금조달지수가 빠르게 악화됐다"며 "주택인허가와 착공, 분양 물량이 모두 급감하고 있는데 주택사업경기전망까지 최악으로 치닫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스마일게이트
삼성화재
하이닉스
KB금융그룹
한미약품
우리카드
부영
KB금융그룹
동아ST
한국전기안전공사
신한라이프
DGB그룹
현대해상
국민카드
KB금융그룹
우리은행_3
하이트진로
하나금융그룹
KB
어킵
농식품
KB증권
GC
신한은행
우리은행_2
현대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