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SH, 종부세 감면액 64억 '주거취약계층 재원' 활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석림 기자
2023-07-14 14:48:40
서울 SH 사옥 전경 사진SH
서울 SH 사옥 전경 [사진=SH]
[이코노믹데일리]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최근 정부의 공공임대주택 부속토지 종합부동산세 부과 대상 제외 계획에 따라 발생한 감면액 약 64억원 전액을 주거약자와의 동행에 활용한다고 14일 밝혔다.

정부는 이달 4일 올해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발표를 통해 국민의 주거생활 안정 등을 지원하기 위해 공공임대주택 부속토지는 토지소유자가 누구든 상관없이 종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민간이 임대주택 용도로 사용하기 위한 토지를 공공이 임대할 경우에도 종부세가 부과되지 않는다.

이에 SH는 226억원에 달하는 종부세 부담을 덜어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공공주택의 종부세 세율을 최대 2.7%로 축소하는 종부세법 개정이 이뤄진 바 있어 이에 따른 감소액 162억원에 이번 64억원을 더한 값이다.

SH는 감면분 전액을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유지보수와 주거복지 향상 재원으로 지속 투입할 예정이다. SH가 민간 토지를 빌려 장기전세주택을 건설 및 공급하는 민간토지사용형 상생주택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헌동 SH 사장은 “주거취약계층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종부세 부담을 줄여주는 정부의 이번 발표를 환영한다”며 “감면분 전액을 공공임대주택 유지보수 및 주거복지 서비스 향상에 지속 투입하고, 공공임대주택 보유세 면제도 건의할 것”이라고 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NH투자증
SK하이닉스
우리은행
KB증권
e편한세상
한국유나이티드
신한은행
KB국민은행
종근당
롯데케미칼
신한금융
종근당
우리은행
신한금융지주
KB금융그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