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네이버웹툰 원작 '이두나!' 중국 애니 공개...글로벌 수출 기세 이어간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기자
2023-04-20 14:38:27

네이버웹툰 원작 '이두나!', 중국 멀티 동영상 플랫폼 '빌리빌리'에 애니메이션 공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도 공개 예정...작가 민송아, "웹툰이 애니메이션, 드라마 등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것은 작가 개인이 할 수 없는 일

네이버웹툰, 최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들과 연이은 협업 발표… 웹툰 작가들도 기회 확대

이두나 빌리빌리 애니메이션[사진=네이버웹툰]

[이코노믹데일리] 네이버웹툰 작품의 글로벌 수출 기세가 엄청나다. 최근 ‘GMMTV(태국)’, ‘애니플렉스(일본)’, ‘토에이(일본)’ 등 글로벌 제작사와의 협업을 줄줄이 밝힌 데 이어 ‘빌리빌리(嗶哩嗶哩)’ 등 중국 멀티 동영상 플랫폼과의 협업도 이어지고 있다. 

네이버웹툰은 20일 인기 웹툰 '이두나!'를 원작으로 하는 애니메이션 '아이샹타더리요우(爱上她的理由)'가 중국 멀티 동영상 플랫폼 빌리빌리에서 총 22화 분량의 애니메이션 시리즈로 공개된다고 밝혔다. 한국어 자막 애니메이션은 네이버 시리즈온과 라프텔에서 볼 수 있다.

빌리빌리는 중국에서 이용자가 가장 활발한 동영상 플랫폼 중 하나로 특히 중국의 젊은 세대가 많이 모이는 문화 커뮤니티다. 빌리빌리의 2022년 4분기 실적 발표에 따르면 3억2600만명에 달하는 월간활성이용자 수(MAU)를 보유하고 있다.

 '이두나!'는 2019년 7월부터 2022년 7월까지 네이버웹툰에서 연재한 인기 작품으로 대학 개강을 맞아 셰어하우스에 입주한 남자 주인공 이원준이 은퇴한 아이돌 이두나가 아래층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 후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뤘다. 한국어, 일본어, 영어, 중국어 등 8개국어로 연재됐으며 조회수 약 5억 회를 기록했다. 배우 수지가 주연을 맡은 동명의 넷플릭스 시리즈도 공개를 앞두고 있다.

이번 애니메이션 제작은 국내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레드독컬처하우스’가 맡았다. 레드독컬처하우스는 다양한 글로벌 프로젝트에 참여하며 두각을 드러낸 2D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시리즈 ’러브, 데스+로봇‘의 유일한 아시아 제작사로 참여하기도 했다. 한국 웹툰을 기반으로 하는 애니메이션 프로젝트가 증가하면서 국내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와의 작업도 자연스럽게 증가하는 추세다. 

원작 웹툰 '이두나!'의 민송아 작가는 “오랜 기간 애정을 가지고 그렸던 만화가 멋진 분들의 감각으로 재창조 되는 일은 정말이지 큰 축제 같이 여겨진다”며 애니메이션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이어서 “작가 개인이 할 수 없는 일들을 언제나 같은 편에 서서 도와주는 네이버웹툰 덕분에 혼자 고독하게 작업했던 창작물이 애니메이션, 음원, 드라마 등 넓은 세계로 이어질 수 있었다”며 “신뢰할 수 있는 회사와 함께 일하고 있다는 건 창작자가 받을 수 있는 가장 큰 복이 아닐까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최근 중국 내 웹툰 원작 영상화에 대한 관심 증가에 따라 중국 현지 대형 동영상 플랫폼과 네이버웹툰의 협업은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네이버웹툰의 '오!주예수여'를 원작으로 하는 애니메이션도 '빌리빌리'를 통해 이달 중 공개 예정이다. 지난해 9월에는 네이버웹툰 '문유'를 원작으로 하는 애니메이션이 빌리빌리에서 공개됐다. '문유'는 지난해 중국 영화 '두싱웨추(獨行月球)'로 제작돼 2022년 중국 전체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했다.

올해 2월 중국 주요 동영상 플랫폼 중 하나인 '콰이쇼우(快手)'는 네이버웹툰 '물어보는 사이'를 원작으로 하는 숏폼 드라마를 선보였고, 같은 달 중국의 대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중 하나인 '아이치이(iQIYI)'에서도 네이버웹툰 '가우스전자'를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를 공개했다.

네이버웹툰 관계자는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영상화를 중심으로 웹툰 기반의 지식재산권(IP) 비즈니스 문의가 증가하고 있다”며 “네이버웹툰 작가님들의 웹툰 IP가 다양한 방식으로 글로벌 진출할 수 있도록 믿고 맡길 수 있는 든든한 조력자가 되겠다”고 밝혔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