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23일 한파경보, 서울시 24시간 상황실 가동…내일 동파 '심각' 단계 발령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이슈

23일 한파경보, 서울시 24시간 상황실 가동…내일 동파 '심각' 단계 발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기자
2023-01-23 12:15:42

다시 시작된 한파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23일 강력한 한파경보에 서울시 24시간 상황실 가동한다. 

서울시는 설 연휴 서울 전역에 한파경보가 내려짐에 따라 종합지원상황실을 가동하고 24시간 대응체계에 들어간다고 23일 밝혔다. 한파 종합지원상황실은 상황총괄반 등 총 8개 대응반을 구성되고 상황 모니터링과 대응 활동 관리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서울시와 함께 25개 자치구에서도 상황실을 운영하고 방한·응급 구호 물품을 비축하는 등 한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한다.

서울시는 모바일 '서울안전누리'와 '서울안전'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한파 관련 행동 요령을 전파하고 실시간 재난 속보를 제공한다. 또 급격하게 기온이 떨어지면서 난방기기 사용이 크게 늘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안전사고 예방에도 주의해달라고 안내했다. 설 연휴 돌봄이 필요한 노인들에게는 전화로 안부를 묻고 전화를 받지 않을 경우 직접 방문해 안전을 확인한다. 거동이 불편한 저소득 노인들에게는 도시락·밑반찬 배달 서비스를 추가로 제공한다.

서울역, 영등포역, 시청 일대 노숙인에게는 상담과 응급구호 활동을 지원하면서 24시간 보호시설도 운영한다. 또한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기온이 영하 17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시는 24일 오전 9시를 기해 올해 겨울 처음으로 수도계량기 동파 '심각' 단계를 발령했다.

심각 단계는 동파예보제(관심-주의-경계-심각) 중 가장 높은 단계다. 하루 최저기온이 영하 15도 미만인 날씨가 이틀 이상 이어질 때 발령한다. 심각 단계에서는 동파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 지난 겨울(2021년 11월 15일∼2022년 3월 15일) 동파 대책 기간 발생한 3천621건의 동파 중 11.4%가 하루 최저기온이 영하 15.5도였던 2021년 12월 26일 하루 동안 발생했다.

서울시는 심각 단계 발령에 맞춰 동파 대책 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한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와 8개 수도사업소에 1일 2개 조로 인력을 편성해 동파 폭증에 따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수도계량기 동파 등으로 수돗물 사용이 불편해지면 서울시 상수도 민원상담 채팅로봇'아리수톡', 다산콜센터 또는 관할 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여신금융협회
신한은행
우리은행
농협금융
KB금융그룹
쿠팡
우리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