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연체자도 당일 소액대출…긴급생계비 대출 3~4월 출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금융

연체자도 당일 소액대출…긴급생계비 대출 3~4월 출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기자
2023-01-23 11:44:20
연체자도 신청하면 당일 소액대출…긴급생계비 준비 금융위원회, 전산 시스템 개발 용역 발주…오는 3~4월 출시될듯

서민금융진흥원[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금융위원회 산하 서민금융진흥원은 조달청'나라장터'에 '대출 시스템 고도화 사업' 긴급 입찰 공고를 냈다. 설연휴 이후 저신용층에 대한 '대출 한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금융당국이 긴급 생계비 출시를 서두르는것으로 전망된다.

금융위와 서금원이 오는 3~4월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인 긴급 생계비 대출 전산 시스템을 개발하는 사업이다.연체 이력을 따지지 않고 50만~100만원 수준의 소액 긴급 생계비를 신청 당일 대출이 가능하다.

서민금융진흥원은 공고서에서 "연체자를 포함한 취약계층이 불법사금융으로 밀려나지 않도록 공공 부문 역할을 강화하려 한다"고 사업 목표를 설명했다.또한 "정부 재정으로 생계비 용도의 소액자금은 누구든지 신청 당일 지원받도록 소액 대출을 개발하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총 공급 목표는 1천억원이다. 100만원 기준으로 계산했을 때 최소 10만명이 이용할 수 있는 구조다.금리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다른 서민금융진흥원 정책 상품들과 유사한 수준(연 15.9%)이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만기는 1년이다.

서민금융진흥원은 오는 26일까지 제안서 접수를 받아 오는 30일 제안 업체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연다.금융당국 관계자는 "시중금리가 오르면 끝단에 있는 사람들부터 제도권에서 탈락하기 쉽다"며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다 보니 긴급 생계비 대출 출시를 최대한 앞당기려고 한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