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설 연휴 귀경길 정체…부산→서울 6시간 10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기자
2023-01-23 09:58:08

[사진=한국도로공사]


[이코노믹데일리] 설 연휴 셋째 날인 23일 아침부터 귀경 행렬이 이어지며 전국 주요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현재 오전 9시 일반 차량 기준으로 전국 주요 도시에서 서울 요금소까지 걸리는 예상 시간은 부산 6시간 10분, 울산 5시간 50분, 대구 5시간 10분, 광주 4시간 40분, 강릉 2시간 40분, 대전 2시간 등이다.

오전 9시 현재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옥산 부근에서 1㎞가량의 자동차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서해안선 서울 방향은 당진 부근∼서해대교 9㎞ 구간에서 정체 현상이 나타났다. 서울양양선 양양 방향은 화도 부근에서 2㎞ 구간이 막혀 있다. 중부내륙선 양평 방향도 충주 분기점 부근 2㎞ 구간에서 차량이 서행 중이다. 논산천안선 천안 방향은 차령터널∼남풍세IC 가송교 5㎞ 구간에서 차량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도로공사는 "서울 방향 혼잡이 극심하지만, 그래도 전날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이다"고 말했다.

귀경 방향은 오전 8∼9시부터 막히기 시작해 오후 4∼5시에 정점을 찍고 24일 오전 2∼3시에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귀성 방향은 이날 오전 10∼11시에 정체가 시작돼 오후 4∼5시 정점에 이르고 오후 7∼8시에 풀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전국 교통량 예상치는 약 513만대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8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51만대가 움직일 전망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은행
종근당
농협
포스코
한국조선해양
KB증권
한국투자증권
KT
롯데케미칼
KB금융그룹1
신한금융그룹
하나금융그룹
KB금융그룹3
삼성전자 뉴스룸
신한카드
KB국민은행
SK하이닉스
DB그룹
수협
KB금융그룹2
NH
교보증권
우리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