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LG유플러스, 양자내성암호·물리 복제방지기술 적용 가상사설망 세계 최초 개발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IT

LG유플러스, 양자내성암호·물리 복제방지기술 적용 가상사설망 세계 최초 개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석훈 기자
2022-10-20 10:52:13

[서울 용산구 LG유플러스 본사사옥]


[이코노믹데일리] LG유플러스가 사물인터넷(IoT) 보안 기업 ICTK 홀딩스와 함께 양자내성암호(PQC)와 물리적 복제 방지 기술(PUF)을 동시에 적용해 CCTV의 보안을 대폭 강화하는 ‘PQC PUF VPN’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양자컴퓨터로도 정보의 복제, 탈취를 불가능하게 만드는 PQC PUF VPN은 CCTV와 서버를 연결해주는 가상 사설망(VPN)에 물리적 복제 방지 기술(PUF)과 양자내성암호(PQC)를 이중으로 적용한 것이다. 

특히 이번에 개발한 PQC PUF VPN은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제작되어 기존 암호화 알고리즘과 PQC 알고리즘이 동시에 적용된다. 이중보안 체계인 하이브리드 방식은 둘 중 하나의 알고리즘이 무력화돼도 다른 알고리즘을 통해 외부 접속을 방어할 수 있어 보안성을 훨씬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 양자내성암호.물리적복제방지기술 동시 적용한 가상 사설망 세계 최초 개발]


향후 LG유플러스는 내년 상반기에 PQC PUF VPN을 상용화하고, 이 기술이 적용된 ‘지능형CCTV’를 소상공인에게 판매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정부 및 공공기관에서 활용할 수 있는 PQC PUF VPN이 적용된 서비스도 개발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가 국책과제 진행, 인력 확보를 위한 대학 연합 지원 등 양자 기술 관련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LG유플러스도 이러한 추세에 맞춰 CCTV, eSIM 뿐만 아니라 광전송장비, 커넥티드카 등 다양한 분야에 PQC를 적용해 보안을 강화하고 있다.

사회안전 분야를 비롯해 교통관리, 주차, 물류, 유통, 헬스케어 등 활용 범위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양사는 늘어나는 CCTV 수요와 함께 보안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음을 확인하고, PQC PUF VPN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 전영서 기업서비스개발Lab장은 “보안에 민감한 지능형CCTV 이용 고객들이 양자컴퓨터 상용화에도 마음 놓고 자사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PQC PUF VPN을 개발했다”며 “보안이 필요한 더 많은 기기들에 PQC를 적용하고, 공공기관에도 서비스를 보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ICTK 홀딩스 이정원 대표는 “다양한 기기에 PQC PUF VPN을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에 적극 협업하겠다”고 전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하나금융그룹
LX
롯데케미칼
우리은행
신한금융
NH투자증
신한금융지주
KB증권
DB손해보험
한화
신한은행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
한국유나이티드
e편한세상
종근당
SK하이닉스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