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중국 온라인 손해보험 꾸준한 성장세…"허위 판매는 개선돼야"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금융

중국 온라인 손해보험 꾸준한 성장세…"허위 판매는 개선돼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아현 기자
2022-10-04 17:35:09
소비자 수요 반영한 상품·서비스 개발 노력이 주효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중국 온라인 손해보험사 수입보험료 규모가 꾸준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보험소비자 수요를 고려해 상품과 서비스 개발에 나선 영향이다. 하지만 허위·과장 판매에 따른 민원과 고객 정보 유출 문제는 해결해야 할 과제로 떠올랐다.

4일 김연희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의 '중국 온라인 손해보험 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온라인 손해보험의 수입보험료는 862억위안(약 17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했다. 손해보험 업계의 전체 보험료 증가율보다 7%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중국 온라인 손해보험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연평균 성장률 15%를 기록했다. 특히 신용보증보험이 54.4%로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보험상품 중에서는 상해·건강보험의 점유율이 34%로 가장 높았다. 이어 자동차보험(26%), 기타(15%), 신용보증보험(13%), 책임보험(8%), 재산보험(5%) 순이다. 

중국 온라인 손해보험 시장이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는 것은 현지 보험사들이 고객 수요를 고려한 보험 상품과 서비스 개발에 나선 영향이다. 중국 평안보험은 온라인플랫폼 회사 평안, 건강을 통해 고지혈증, 고혈압, 고당뇨, 갑상선 결절, 유선 결정 등 만성질환 환자들을 위한 상품을 출시했다. 중안보험은 전자상거래 소비자 규모가 증가함에 따라 반품 운송보험을 선보였다. 

아울러 보험 중소기업, 저소득층 등 보험서비스를 접하기 어려운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접근성을 높였다. 평안건강은 9월 9일 건강 축제 기간 중 전국 10개 기업을 대상으로 건강 관리 모임을 운영했다. 취약계층 아동들을 대상으로 라이브 방송을 실시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허위·과장 판매, 보험료 과대 책정 등 부정행위에 따른 보험 민원이 늘어나고 있는 점은 부정적인 요인으로 꼽힌다. 김 연구원은 "상품 판매 이후 고객 정보 유출로 인한 소비자 피해 사례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으며 민원 처리 속도 저하에 따라 고객 불만이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 감독당국이 지난해 2월 온라인 보험업의 감독·관리 방법을 시행하고 보험 민원 해소를 위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