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여기저기 손벌려 "어찌 갚나"…70년대생 '다중'채무자만 256만명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금융

여기저기 손벌려 "어찌 갚나"…70년대생 '다중'채무자만 256만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병근 기자
2022-07-21 09:53:37
40~50대 차주 10명 중 3명, 3곳 이상서 돈 빌려 작년만 3% 이상 늘어…2금융권 대출도 급증세

서울시내 한 시중은행 대출 창구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3곳 이상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들이 고금리 폭탄에 내몰린 가운데, 주요 경제 연령층인 1970년대생(40~50대)이 256만명을 넘어섰다. 시중은행, 제2금융권 구분 없이 여기저기서 대출한 차주들의 이자 부담이 겉잡을 수 없이 불어나면서 부실대출에 관한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21일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제출받은 '업권별 가계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3월 말 현재 40~50대 다중채무자는 256만1909명으로 집계됐다. 같은 연령대 차주 960만5397명 중 26.7%에 해당한다.

70년대생 가계대출 총액은 3월 말 기준 총 1014조여원으로 전체 가계대출의 최다인 54%를 기록했다.

진 의원은 전체 연령대 차주에서 다중채무자 비중인 22%대인 것을 지목해 40~5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이를 상회하는 점을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금리가 높아질수록 취약 차주들이 갚아야 할 이자 부담이 커져 고위험군으로 분류될 가능성도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들 70년대생 다중채무자는 작년에만 3.2% 늘어났다. 8만명을 훌쩍 넘는 수치로 코로나19 사태 여파가 지속되자 이른바 '돌려막기'식의 대출이 속출했던 것으로 해석된다. 사정이 이렇자 대출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은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 대출도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작년 기준 40~50대 차주들의 2금융권 대출은 6.1% 불어났다. 대출금액으로는 397조여원에서 421조여원까지 늘었다. 같은 기간 은행권 대출 증가율은 3%대에 그쳤다. 

진 의원은 "빚을 낸 차주가 또 다시 돌려막기하면서 빚을 지는 경우가 많은데, 최근 급격한 금리 인상으로 상환 부담이 늘어나 연체율 상승 등을 유발할 수 있어 각별한 관리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또 "40~50대 부실은 국가 경제 전체의 위험이 될 수 있는 만큼 다른 세대와 함께 살펴봐야 한다"고 전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투자
LG화학
현대그룹
동아쏘시오홀딩스
스마일게이트
삼성화재
의정부시청
SK하이닉스
NH농협금융지주
빙그레
롯데캐슬
신한은행
이마트
우리은행_1
우리은행_2
KB금융지주2
우리은행_1
우리은행_2
KB 국민은행
미래에셋
lh
컴투스
kt
기업은행
신한금융지주
NH올원e예금
차이
삼성물산
GC녹십자
농협은행
삼성바이오로직스
KB캐피탈
현대중공업그룹
롯데캐미칼
SC제일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