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현대중공업그룹, 차세대 기술 기반 '초격차' 수립 나선다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산업

현대중공업그룹, 차세대 기술 기반 '초격차' 수립 나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종형 기자
2022-06-23 13:29:10
기술전략위원회 회의에서 유력 기술 격차 확대 방안 모색 주력인 LNG 운반선·자율운항·대체연료·우주 기술까지

[사진=현대중공업]


[이코노믹데일리] 현대중공업그룹이 차세대 기술을 통해 경쟁국과의 격차 확보에 나선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17일 기술전략위원회 회의를 열고 조선사업의 최신 시장·기술 동향을 공유하고 신(新)기술·신선종·신시장 등 조선사업 관련 프로젝트의 선정 문제 등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해당 회의에서는 정기선 HD현대 사장, 권오갑 HD현대 회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부회장, 한영석 현대중공업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중공업이 주력하는 기술은 근 에너지 산업 동향과 조선사업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이다.

최근 중국 업체들도 해당 시장에 뛰어들면서  WinGD, MAN-ES등 글로벌 엔진 업체들의 암모니아 엔진 개발 진척도를 포함, 메탄올·암모니아 추진선의 상용화 시간표도 논의됐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현대중공업]

 

자율운항 관련 기술도 현대중공업이 추진하고 있는 기술 중 하나다. 최근 현대중공업 자회사인 아비커스는 자율운항 기술을 활용해 태평양 횡단에 성공하기도 했다.

현대글로벌서비스의 부유식 LNG 터미널 개조, 메탄올 추진 이중연료 엔진 개조 등 리트로핏(개조) 분야도 유력한 먹거리로 꼽힌다. 이외 현대중공업은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발사대 시스템을 제작 및 구축해 국내 우주기술에 기여하기도 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그동안 미래위원회를 통해 헬스케어·인공지능(AI)·로봇 등 미래 신사업을 개발하고 점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전략위는 그룹 차원의 최고위 인사가 모두 참여했으며 전략단위 정기회의체가 공개된 첫 사례로 기록됐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지난해 6월부터 매년 두차례 기술전략위원회를 열고 기술 중심 미래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지난달에는 21조 원을 투자해 스마트 조선소 구축 및 건설 분야 자동화, 무인화 기술 선도 방안을 밝히기도 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하나금융그룹
하나금융투자
LG화학
현대그룹
동아쏘시오홀딩스
스마일게이트
삼성화재
의정부시청
SK하이닉스
NH농협금융지주
빙그레
롯데캐슬
신한은행
이마트
우리은행_1
우리은행_2
KB금융지주2
우리은행_1
우리은행_2
KB 국민은행
미래에셋
lh
컴투스
kt
기업은행
신한금융지주
NH올원e예금
차이
삼성물산
GC녹십자
농협은행
삼성바이오로직스
KB캐피탈
현대중공업그룹
롯데캐미칼
SC제일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