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SK에코플랜트, 신재생에너지 자립도시 구축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기업분석

SK에코플랜트, 신재생에너지 자립도시 구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석림 기자
2022-05-19 14:24:34

[사진=SK에코플랜트]

[이코노믹데일리] SK에코플랜트가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사업에 참여해 국내 최초로 100% 신재생에너지 자립도시를 구축한다.

SK에코플랜트는 국토교통부와 한국수자원공사가 발주한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운영 사업에서 ‘The 인(人)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The 인(人) 컨소시엄은 주관대표사인 LG CNS(스마트서비스 부문)를 비롯해 SK에코플랜트(에너지 부문), 신한은행(금융 부문), 현대건설(건설 부문) 등 12개사로 구성돼 있다. 2023년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사업에 돌입한다. 사업 기간은 구축 5년, 운영 10년을 포함한 총 15년이다.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사업은 총 사업비 약 5조4000억원을 투입해 부산 강서구 내 약 280만㎡ 규모의 미래형 첨단 도시인 스마트시티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주거·상업·업무·에너지·문화·연구개발(R&D)·헬스케어 등 다양한 첨단 정보기술(IT) 신기술을 적용한 주요 도시 기능이 집약되며, 약 3380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SK에코플랜트는 스마트시티 내 신재생에너지 자립률 100% 달성을 목표로 연료전지(SOFC·59.4MW), 지붕 태양광(602kW), 연료전지 폐열을 활용해 열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열전발전(21kW), 지열(192RT) 등 총 60MW 규모의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프라를 구축·운영한다. 스마트시티에서 필요한 에너지의 100%를 친환경 에너지로 생산·공급함으로써 에너지 자립도시 구축은 물론 30년산 소나무 52만 그루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 연간 약 7만4000t의 탄소 감소 효과를 통해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달성에도 이바지한다는 방침이다.

또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에너지 플랫폼을 도입해 분산전원 통합관제 및 예측관리 등을 강화하고, 최적화된 에너지 플랫폼 운영을 통해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을 도울 예정이다. SK㈜ C&C와 함께 초고속 충전기(350kW, 20분 충전으로 400㎞ 주행 가능)를 활용한 전기차 충전소를 신재생에너지 플랫폼과 연계해 구축·운영함으로써 안정적인 급속 전기차 충전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스마트시티에는 SK에코플랜트와 현존 세계 최고 효율의 연료전지(SOFC) 기술을 보유한 블룸에너지의 합작법인인 블룸SK퓨얼셀 구미 공장에서 생산된 59.4MW 규모의 연료전지가 설치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 부품 제조사와의 동반 성장도 기대할 수 있으며, 낙수효과를 통해 국내 연료전지 생태계 조성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