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믹 데일리

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원유니버스, 민용재 고세준 각자대표 체제 전환...전문성·경제력 ↑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인물

원유니버스, 민용재 고세준 각자대표 체제 전환...전문성·경제력 ↑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승한 인턴기자
2022-04-08 14:26:54

민용재 대표(좌), 고세준 대표(우)[사진=원유니버스 제공]



 메타버스 전문 개발사 원유니버스(구 원이멀스,대표 민용재)는 이사회를 개최하고 고세준 전 넥슨 '메이플스토리' 개발 총괄 프로듀서를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했다고 8일 발표했다.

원유니버스는 이번 선임을 통해 민용재 단독 대표에서 민용재, 고세준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민용재 대표는 사업, 고세준 대표는 개발을 총괄하는 구조다.

고세준 대표는 서울대를 졸업 후 넥슨에서 메이플스토리 한국 총괄 디렉터를 역임했다. PC 온라인 게임 최고 동시 접속자 기록을 세우는 등 메이플스토리의 제2전성기를 이끈 주역으로 평가받았으며 액션스퀘어데브를 거쳐 이번 원유니버스에 합류했다.

민용재 대표는 CCR과 넥슨 등 국내 대표게임기업을 거쳐 지난 2011년 VR 게임과 메타버스를 주력 사업으로 하는 원이멀스(현 원유니버스)를 창업하고 현재까지 대표를 역임 중이다. 또 와이제이엠게임즈 대표와 그룹사 의장직을 맡고 있다.

원유니버스는 각자대표 체제 도입으로 민용재 대표는 사업을 총괄하고 고세준 대표는 개발을 총괄하며 전문성 및 회사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 대표는 넥슨코리아 인연을 시작으로 의기투합했다. 민용재 대표가 넥슨코리아에서 재직하던 2005년 고세준 현 대표를 만나 메이플스토리와 마비노기 등 게임을 함께 5년간 서비스하는 등 현재까지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고세준 대표는 "원유니버스는 실생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메타버스 프로젝트 개발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를 실체화 하기위해 게임업계의 실력 있는 베테랑 개발진들과 다양한 업계의 능력자분들이 합류했다"라고 했다.

이어 "게임을 비롯한 의료, 교육, 엔터 등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메타버스 프로젝트를 선보여 나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민용재 대표는 "원유니버스는 입증된 개발력과 국내 최고의 사업개발 인력이 모인 기업"이라며 "메타버스의 넥스트 유니콘이 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원유니버스는 코스닥 상장사 와이제이엠게임즈(대표 민용재)의 관계사다. 가상현실(VR) 개발사 원이멀스와 국내 1위 그래픽 스튜디오 봄버스가 합병해 출범한 종합 메타버스 기업이다.

원유니버스는 이번 각자대표 체제 전환과 함께 게임, 플랫폼, 가상 부동산, 의료, 미팅 등 다양한 메타버스 분야를 다루는 라이프 커넥티드 메타버스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계획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한미그룹
하나금융투자
동아쏘시오홀딩스
스마일게이트
올리브영
의정부시청
한화
NH농협금융지주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빙그레
롯데카드
우리은행_2
쿠팡
KB 국민은행
컴투스
삼성물산
GC녹십자
농협은행
삼성바이오로직스
KB캐피탈
현대중공업그룹
롯데캐미칼
SC제일은행
하나증권
종근당
신한금융그룹
삼성화재 2022년 9월
미래에셋증권
신한카드
한국증권금융
하나금융그룹
중외제약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