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원가 부담에 발목 잡혔다…지난해 영업익 16.1% 감소

주진 생활경제부 기자입력 2022-02-14 15:46:33

[사진=오뚜기]

 오뚜기는 지난해 영업이익이 1666억 원으로 전년 대비 16.1% 감소했다고 14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조 7390억 원으로 5.5%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16.4% 늘어난 1285억 원을 기록했다.

오뚜기 측은 "주요 원재료 가격 인상에 따른 원가율 상승으로 영업이익이 감소했다"며 "당기순이익이 증가한건 법인세 비용 감소 때문"이라고 밝혔다.

앞서 오뚜기는 밀가루 등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의 이유로 지난해 8월부터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인상했다. 이에 따라 '진라면' 가격은 대형마트 기준 개당 684원에서 770원으로 올랐다. 오뚜기가 라면 가격을 올린 건 2008년 4월 이후 13년 4개월 만이었다.


  •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 신한은행
  • SK하이닉스
  • 하나금융투자
  • 신한금융지주_1
  • 신한금융지주_2
  • 스마일게이트
  • kb국민은행
  • CJ네트웍스
  • 의정부시청
  • e편한세상 항동마리나
  • LH
  • 한화
  • 우리은행_청년주택청약
  • 우리은행_청년전세자금
  • 롯데건설
  • KB국민은행
  • KB금융지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