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아시아항공 조종사·직원들 "합병 반대"…EU에 기업결합 재검토 촉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효진 기자
2024-07-11 17:21:44

11일 아시아나항공 노조, 합병 반대 기자회

산업은행과 EU에 기업결합 원점 재검토 촉구

"1+1이 2 아닌 1이 될 것"…'메가캐리어' 불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기자회견에서 아시아나항공노조원과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조원들이 인수합병 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아시아나항공노조·조종사 노조가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합병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아시아나항공노조·조종사 노조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의 합병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양 노조는 산업은행과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EC)에 두 항공사 기업결합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노조는 화물기 운항 승무원 전원 사직, 원유석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 고발 등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해 합병을 막겠다는 방침도 공개했다.

최도성 조종사노조 위원장은 "노조는 직원들의 고용 및 처우를 논의하고자 대한항공 경영진과 접견을 시도했으나 어떠한 답도 주지 않고 무시로 일관하고 있다"며 “조합원들의 의사를 반영해 대한항공의 인수합병 반대 의사를 EC와 ‘스타얼라이언스 항공사 조종사 협회(ASAP)’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 위원장은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에어인천이라는 소규모 화물항공사를 선정한 것은 향후 대한항공이 화물 부문을 독식하기 위한 포석"이라며 "아시아나항공 B747 화물기의 평균 기령은 26.6년인데, 에어인천의 사모펀드가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고용을 유지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권수정 아시아나항공 노조 위원장도 양사 합병이 국가기간산업인 항공업의 경쟁력을 크게 해치고, 대한항공이 궁긍적으로 달성하고자 하는 ‘메가캐리어’를 불가능하게 할 것이라는 주장을 내놨다. 대한항공은 두 기업의 합병으로 국내 항공 산업의 경쟁력이 강화되는 동시에 소비자들에게도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실제 기업결합이 이뤄지면 운수권을 반납할 수밖에 없어 오히려 국익을 저해한다는 게 권 위원장의 주장이다.

권 위원장은 "슬롯은 항공사의 핵심 자산으로 배분받기 위해 수년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1+1이 2가 돼야 본전인데도 1+1이 도로 1이 된 것"이라며 "아시아나항공이 독자생존 하거나, 제3의 그룹 기업들로 다시 매각돼 성장하는 게 훨씬 현실적 방안"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노조는 아시아나항공에 도입돼야 할 A350 기체 2대가 대한항공에 넘어가 연 수십억원의 영업이익이 사라진 데 책임을 묻기 위해 원유석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를 배임 혐의로 고발할 계획이다. 지난 3월 대한항공이 에어버스로부터 구매한 A350 계열 항공기 33대 가운데 2대는 본래 아시아나항공에 먼저 도입돼야 했는데, 아시아나항공 경영진이 영업이익을 포기하면서까지 대한항공에 우선권을 넘겨줬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노조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합병을 막아내겠다"며 “조합원들은 에어인천에 강제로 고용 승계될 경우 사직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로 사직서를 제출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아시아나항공은 “일반 노조와 조종사 노조가 연대해 노조 차원에서 한 목소리를 낸 것"이라며 "다만 직원 전체의 목소리로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설명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신한은행
하나증권
NH
SK하이닉스
우리은행
신한금융그룹
저작권보호
농협
하나금융그룹
KB국민카드
KB국민은행
한국토지공사
우리카드
미래에셋자산운용
쿠팡
M-able
우리은행
KB금융그룹4
엘지
이편한세상
동아쏘시오홀딩스
종근당
LGxGUGGENHEIM
삼성전자 뉴스룸
롯데캐슬
롯데카드
신한라이프
KB손해보험
여신금융협회
KB금융그룹1
KB금융그룹5
셀트론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KB금융그룹2
농협
KB금융그룹3
메리츠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