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서울 아파트 전세 비중 3년 만에 최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석진 기자
2024-07-11 08:00:00
서울 시내의 한 부동산에 게시된 부동산 매물 정보연합뉴스
서울 시내의 한 부동산에 게시된 부동산 매물 정보[연합뉴스]
 
 
올해 2분기 서울 아파트 전세 계약 비중이 다시 60%를 돌파했다. 3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10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전·월세 거래 신고제가 시행된 2021년 2분기 이후 서울 아파트 전·월세 계약을 분석한 결과 올해 2분기 전세 계약 비중이 1분기(58.6%)보다 늘어난 61.1% 다.
 
이는 분기 기준으로 2021년 2분기(62.2%) 이후 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장기 저금리 기조가 깨지고 2021년 3분기부터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서울 아파트 전·월세 계약에서 전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60% 이하로 떨어지기 시작했다.
 
특히 한국은행이 2022년 7월과 10월 두 차례에 걸쳐 빅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단행한 이후 그해 4분기 전세 비중은 52.1%까지 하락한 반면, 월세 비중은 47.9%까지 치솟았다.
 
금리 인상 여파로 전셋값은 급락했지만 대출 이자 부담이 커졌고 보증금을 제때 돌려받지 못하는 역전세난이 심화하고, 전세 사기 피해까지 확산하면서 전세 불안 심리가 나타난 것이다.
 
그러다 기준금리 동결 속에 시장금리가 안정되기 시작한 지난해 3분기와 4분기에는 전세 비중이 각각 60.2%, 60.0%로 다시 60% 선으로 올라섰고, 올해 2분기 들어서는 전세 비중이 과거 금리 인상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이에 대해 한 부동산 전문가는 "올해 2분기 들어 금융권 대출 금리가 최저 3%대로 떨어진 반면, 서울 아파트 전·월세전환율은 평균 4.7%로 시장금리보다 높다 보니 대출 이자보다 월세 이자가 높은 상황이 됐다"며 "최근 전셋값 상승세와 맞물려 월세 부담도 덩달아 커지다 보니 대출을 받아 전세를 얻으려는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서울시내 한 아파트 전경사진유대길 기자
서울시내 한 아파트 전경[사진=유대길 기자]
구별로는 올해 2분기 동작구의 전세 비중이 67.8%로 가장 높았다. 도봉구와 은평구가 각각 67.7%로 뒤를 이었다.
 
또 금천구 67.4%, 양천구 67.2%, 광진구 65.3% 등의 순으로 전세 비중이 높았다.
 
이에 비해 용산구는 41.4%로 서울에서 전세 비중이 가장 낮았고, 중구(50.3%), 종로구(50.6%), 마포구(55.7%), 강남구(56.5%) 등도 전세 비중이 평균 이하를 기록했다.
 
전세 금액대별로 보면 전체 전세 거래에서 3억∼6억원 이하가 차지하는 비중은 46.9%, 6억∼9억원 이하 22.7% 등으로, 전체 전세 거래에서 3억∼9억원 이하의 비중은 7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3년 전인 2021년 2분기 44.6%, 20.7%에 비해 중저가 거래 비중이 더 커진 것이다.
 
이에 비해 3억원 이하 저가 전세의 거래 비중은 21.2%, 9억원 초과 고가 전세 비중은 9.2%를 기록해 각각 3년 전(23.6%, 11.0%)보다 거래 비중이 감소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종근당
저작권보호
한국토지공사
한국투자증권
엘지
신한라이프
KB금융그룹4
농협
KB금융그룹5
메리츠증권
쿠팡
KB금융그룹2
하나금융그룹
LGxGUGGENHEIM
여신금융협회
우리은행
삼성증권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NH
동아쏘시오홀딩스
KB금융그룹3
농협
KB금융그룹1
SK하이닉스
신한은행
미래에셋자산운용
롯데카드
하나증권
이편한세상
KB국민은행
KB손해보험
M-able
삼성전자 뉴스룸
셀트론
신한금융그룹
롯데캐슬
우리카드
우리은행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