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전삼노 "내달 파업" 최후통첩…HBM 기선 빼앗긴 삼성전자 '딜레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성상영 기자
2024-05-29 15:41:14

손우목 노조 위원장 '파업 지침 1호' 하달

6월 7일 전 조합원 휴가 내고 '연차 파업'

"성과급 달라" 요구에 회사 측 고민 깊어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간부들이 29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파업을 선언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성상영 기자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간부들이 29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파업을 선언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성상영 기자]
[이코노믹데일리]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다음 달 7일에 파업을 하겠다고 선언했다. 사실상 교섭 시한을 일주일로 정해두고 회사 측에 최후 통첩을 보낸 셈이다. 파업이 현실화하면 삼성전자가 창립한 1969년 이후 첫 사례로 기록된다.

파업은 다음 달 7일 하루 모든 조합원이 동시에 연차를 사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9일 현재 전삼노 조합원은 약 2만8400명이다. 조합원 대부분은 반도체 사업을 하는 DS(디바이스솔루션)부문에서 근무하고 있어 경기 화성·기흥·평택사업장 조업에 차질이 예상된다.

손우목 전삼노 위원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파업 지침 1호'를 하달하고 조합원에 파업 동참을 촉구했다.

손 위원장은 "미국 상무부 장관이 반도체 보조금 지급 계획을 발표하며 노조 설립을 돕는 기업을 선호한다고 밝히고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무노조 경영을 철폐했지만 정작 회사 측 태도는 바뀌지 않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손우목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위원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성상영 기자
손우목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위원장이 29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성상영 기자]
삼성전자 노사는 지난 1월 1차 본교섭을 기점으로 5개월간 총 8차례에 걸쳐 교섭을 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지난 28일 열린 8차 본교섭에서는 회사 측 교섭위원 2명을 교섭에서 배제하라고 노조가 요구했지만 회사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논의조차 시작하지 못했다.

노사는 각자 입장을 고수한 채 여전히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전삼노는 올해 임금인상률 6.5%와 유급휴일 1일 추가 부여, 격려금(성과급) 지급 등을 요구했지만 회사는 노사협의회에서 결정된 5.1%를 제시하며 맞선 상태다.

손 위원장은 "우리가 원하는 건 임금 1~2% 인상이 아니라 일한 만큼 공정하게 지급하라는 것"이라며 "경쟁사인 LG전자와 SK하이닉스도 영업이익을 기준으로 성과급을 주는데 삼성전자는 왜 EVA(경제적 부가가치)가 기준이냐"고 성토했다. EVA는 단순히 영업이익만 보지 않고 회사가 투자한 자본에 대해 얼마만큼 수익을 냈는지를 고려하는 재무 지표다.

전삼노는 한 차례 파업 이후에도 회사 측이 전향적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면 '파업 지침 2~4호'를 내놓고 총파업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노조는 기자회견 직후 서초 사옥 앞에서 버스를 세워두고 농성을 시작한 상태다.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간부들이 29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버스 농성 돌입을 알리고 있다 사진성상영 기자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간부들이 29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버스 농성 돌입을 알리고 있다. [사진=성상영 기자]
노조가 투쟁 수위를 높이면서 삼성전자로서는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 DS부문은 반도체 불황으로 15조원 가까운 적자를 냈다.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인 고대역폭 메모리(HBM) 분야에서 SK하이닉스에 기선을 빼앗긴 상황에서 노사 갈등이 장기화될 경우 경쟁력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삼성전자는 최근 DS부문 임원 연봉을 동결하고 수장을 경계현 사장에서 전영현 부회장으로 전격 교체하는 등 위기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렇다고 노조의 요구를 수용해 DS부문 직원에게 격려금 성격의 성과급을 지급하기도 쉽지 않다. 과거 실적 부진으로 연봉의 7%에 불과한 초과이익성과급(OPI)에 만족해야 했던 DX(디바이스경험)부문 생활가전사업부와 형평에 어긋난다는 내부 비판이 나올 수 있어서다.

실제 삼성 초기업 노조는 지난 28일 "전삼노가 해사(解社) 행위를 한다"는 입장문을 냈다. 삼성 계열사 5개 노조로 조직된 초기업 노조에는 가전·스마트폰 등 사업을 하는 DX부문 직원으로 이뤄진 삼성전자DX노조도 참여하고 있다.

노사 갈등에 이어 노노 갈등 조짐마저 보이지만 삼성전자 측은 공개적인 입장 표명을 자제하는 모습이다. 삼성전자 한 관계자는 전삼노 파업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은 없다"고 전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KB금융그룹1
포스코
하나금융그룹
KB국민은행
신한금융그룹
롯데케미칼
수협
KT
신한카드
한국조선해양
우리은행
KB금융그룹3
교보증권
KB증권
DB그룹
SK하이닉스
종근당
신한은행
삼성전자 뉴스룸
KB금융그룹2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