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2024 신년사] LG유플러스 황현식 사장 "CX·DX·플랫폼 3대 전략으로 혁신"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IT

[2024 신년사] LG유플러스 황현식 사장 "CX·DX·플랫폼 3대 전략으로 혁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2024-01-02 10:20:09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

[이코노믹데일리] “고객중심(CX) 회사로 거듭나기 위해 디지털혁신(DX) 역량을 강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플랫폼 사업을 확대하겠다.”

2021년 ‘찐팬’을 시작으로 2022년과 지난해 ‘빼어난 고객 경험’을 핵심 키워드로 강조해 온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이 올해는 ‘CX(고객경험), DX(디지털혁신), 플랫폼’으로 구성된 3대 전략을 제시했다. 3대 전략을 얼마나 더 거세고 빠르게 추진할 것인가가 회사의 미래를 결정하는 핵심이라는 설명이다.

황현식 사장은 2일 임직원에게 이러한 내용의 신년 메시지를 전달했다. 황 사장은 대내외 경영 환경이 녹록치 않은 2024년에도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 'CX(고객 경험), DX, 플랫폼'으로 구성된 3대 전략을 빠르게 추진하기로 했다.

황 사장는 “2024년 저성장이 지속되고 경쟁 강도가 심화되는 등 경영 환경이 어려워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CX혁신과 플랫폼 사업 성공이 DX 역량에 좌우되는 만큼 올해는 DX 수준을 높여 성과로 이어지게 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사장은 CX·DX·플랫폼 사업 확대 등 3대 전략에서 혁신을 가속하기 위해 통신의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인공지능(AI)·데이터 사업을 확대해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플랫폼 사업의 질적 양적 성장을 위해 B2C는 물론 B2B 분야로 플랫폼 사업을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황 사장은 고객중심(CX)을 위한 혁신의 시작으로 통신의 디지털화를 강조했다. 다양한 통신 서비스를 플랫폼으로 전환하고, 오프라인 매장은 차별화된 가치를 부여해 MZ세대에게 새로운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뜻이다. 

황 사장은 “기존에 없었던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통신의 플랫폼화를 위해 너겟과 유플닷컴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성장시킬 것”이라며 “매장은 오프라인만이 제공할 수 있는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역할을 쇄신하고 미디어 시청경험을 확대해 올해부터 MZ세대에게 가장 뛰어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는 회사로 자리 잡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올해 AI 응용 서비스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LG유플러스의 초거대 AI인 '익시젠'을 통신 및 플랫폼 서비스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B2B 플랫폼 시장에서 새로운 사업기회도 발굴할 계획이다.

변화와 함께 탄탄한 기본기도 강조했다. 황 사장은 “변화가 아무리 성공한다 하더라도 통신의 근간이 무너지면 모든 것이 멈추는 만큼, 항상 긴장을 늦추지 않고 점검하고 챙겨야 한다”며 “모든 임직원이 자신의 업무와 관련해 품질·안전·보안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지속적인 투자와 전문 인력 확보 등을 통해 기본을 다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황 사장은 임직원을 위한 당부의 말로 ‘원팀’이 되어달라고 주문했다. 모든 조직은 같은 목표 아래 달려가는 공동체임을 잊지 말고, 원팀이 되어 서로 돕고 협업하며 사업을 추진해달라는 의미다. 황 사장은 “어려운때 일수록 하나된 팀워크가 빛을 발하는 만큼 모든 조직이 같은 목표 아래 달려가는 공동체임을 잊지 말고 협업해 달라”며 “열심히 한다고 해도 무엇을 위해 하는지 명확하지 않으면 방향을 잃기 쉽다는 것을 잊지 말고, 구성원 모두가 뚜렷한 계획 아래 빠르게 움직이는 실행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현대백화점
우리금융2
쿠팡
여신금융협회
신한금융지주
한국콜마
우리금융1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