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묻지마 흉기난동에 유통家 '비상'…자체 보안 강화 '분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아령 기자
2023-08-04 18:16:40

롯데·신세계·현대, 안전요원 늘리고 순찰 강화

지역 경찰과 '핫라인' 구축…상시 CCTV 모니터링도

3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소재 대형 백화점에서 시민 대상 묻지마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 경찰특공대가 분주하게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일 오후 경기 성남시 소재 대형 백화점에서 시민 대상 '묻지마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 경찰특공대가 분주하게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유동인구가 많고 다중이 이용하는 시설에서 ‘묻지마 범죄’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유통업계가 자체 보안 강화에 나섰다.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서현역 인근 백화점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과 유사한 범행을 저지르겠다는 협박 글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오면서 업체별로 대책 마련을 서두르는 분위기다.
 
4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 유통군은 사별로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특히 대형 사업장이 많은 백화점과 마트를 중심으로 현장 안전 요원을 늘리고 점포 주변 순찰을 강화했다.
 
안전요원들은 평상시에는 수트 차림으로 근무하지만, 방검복과 삼단봉 등 비상 대응 복장을 갖추도록 했다. 또 내부 비상 연락망을 가동하고 직원들에게는 긴급 상황 발생 시 대처 방안 등에 대한 교육을 확대한다.
 
신세계그룹은 고객과 직원의 안전이 최우선이란 원칙에 따라 매장 안전 강화를 위해 다양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우선 사업장별로 지역 관할 경찰과 '핫라인'을 구축하고 비상 연락 체계를 강화해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주요 출입구에는 보안 근무자를 배치하고 매장 순찰도 강화한다. 순찰 근무자는 안전을 위해 방검복을 착용하고 삼단봉과 무전기를 소지한다. 신속한 대응을 위해 CCTV 상황실 모니터링을 강화해 거동 수상자에 대한 실시간 감시 체계를 구축한다.
 
직원들에게는 강력 범죄 대응 매뉴얼을 공지하고 본사와 사업장 간 실시간 비상 보고 체계를 강화해 안전한 매장 환경 구축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백화점도 고객과 직원의 안정 강화를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다. 현대는 점포별로 안전 요원에게 삼단봉 등 안전용품을 지급하고 출입구나 고객 밀집 지역 등을 중심으로 순찰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점포별로 고객들이 안전 요원임을 곧바로 확인할 수 있도록 조끼를 착용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로 했다.
 
전날 묻지마 흉기 난동 사건이 벌어진 AK플라자는 보안요원을 증원하며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정상 영업에 들어갔다. AK플라자 측은 위기 상황에 대한 내부 매뉴얼을 구축하고, 추후 발생할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 등을 추가 검토할 계획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종근당
한화
우리은행
신한금융
SK하이닉스
e편한세상
대한통운
하나금융그룹
신한은행
여신금융협회
한국유나이티드
KB증권
NH투자증
롯데캐슬
KB금융그룹
미래에셋
KB국민은행
LX
신한금융지주
DB
DB손해보험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