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홍콩당국 일회용 플라스틱 규제 앞당겨…머잖아 홍콩여행 시 치약치솔 챙겨야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ESG

홍콩당국 일회용 플라스틱 규제 앞당겨…머잖아 홍콩여행 시 치약치솔 챙겨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경아 편집위원
2023-07-04 06:00:00

지난 3월 입법부에 제출된 일회용 플라스틱 규제안, 통과 시 올 4분기로 앞당겨 실시

일회용 플라스틱식기 뿐 아니라 일회용 호텔 어메니티 사용 제한…우리 기업 수출에도 영향

Chợ đêm Hồng Kông.

[Ảnh=Mode Tour]홍콩 야시장 모습. 홍콩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식기류가 어느 곳보다 많이 사용되는 곳이다. 
 [사진=모드투어]

[이코노믹데일리] 향후 몇 년 뒤 홍콩 여행을 가 호텔에 머물게 될 여행객들은 치약·치솔 등 여행용품을 꼭 챙겨가야 할 것 같다. 지난 3월 입법회에 일회용 플라스틱 식기류 판매 및 제공 규제에 대한 입법안'을 제출한 홍콩 정부가 이 입법안이 통과되는 대로 빠르면 올 4분기부터 해당 규제 정책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이는 일회용 플라스틱 식기에서 출발하지만 호텔 어메니티 등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제한의 신호탄이란 것이 현지 무역관의 전언이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홍콩 무역관은 지난달 28일자 KOTRA 해외뉴스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식기류 판매 및 제공 금지 법안 동향'이란 제목으로 홍콩 정부가 일회용 플라스틱 식기류 판매 및 제공 규제 법안과 관련해 지난 3월 15일 입법회에 '2023년 제품환경보호책임(개정) 조례 초안'을 제출했으며 규제 법안은 총 2단계로 나눠 시행할 예정이고 1단계는 법안 통과 후 6개월 이내, 즉 빠르면 올해 4분기에 시행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이 법안에 따르면 규제 대상 일회용 플라스틱 식기 유형은 △플라스틱 스트로우 △ (음료수) 젓기 용품 △커트러리 △접시 △컵 △컵 뚜껑 △음식 포장 용기 △음식 저장 용기 △그 밖의 플라스틱 식기류를 모두 포함한다.
 
사진=KOTRA홍콩 정부가 예시한 규제 대상 일회용 플라스틱 식기 유형[자료: 홍콩 정부]
빠르면 올 4분기 실행에 들어갈 1단계 정책 핵심 추진 내용에는 식당 내 식사 고객에게 일회용 플라스틱 식기류를 판매 및 제공하는 것을 단계적으로 금지하는 조항이 포함돼 있다.

홍콩 정부는 1단계 정책 시행 이후 소비자들의 적응 상황과 플라스틱 대체재의 경제성을 검토한 뒤 오는 2025년 2단계 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2단계 정책에서는 식당 내 식사 고객 뿐만 아니라 테이크아웃 고객에 대해서도 플라스틱 컵 및 뚜껑의 판매와 제공을 금지하는 등 일회용 플라스틱 용기 판매 및 제공에 대한 전면적 규제를 시행할 계획이다.

홍콩 입법회 발표 자료에 따르면 현재 홍콩 내 고형 폐기물 문제는 심각한 상황이라고 한다. 매일 쓰레기 매립지에 버려지는 고형 폐기물 총 배출량은 꾸준히 상승해 2011년 8996t에서 2021년 1만1358t으로 10년새 26% 증가했다. 이 중 플라스틱 폐기물은 2011년 1694t에서 2021년 2331t으로 무려 40%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플라스틱 폐기물은 분해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에서 그렇지 않아도 좁은 면적의 홍콩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

KOTRA 홍콩 무역관은 "해당 규제가 실제 적용될 경우 플라스틱 제품을 제공하는 식기나 일회용 호텔 어메니티 등을 수출하는 우리 기업에 부담으로 작용할 개연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해당 규정을 위반한 경우 최소 2000 홍콩달러(약 34만원)에서 최대 10만 홍콩달러(약 약 1700만원)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으므로 프랜차이즈 음식점을 통해 홍콩 시장 진출을 고려하고 있는 한국 기업들은 새롭게 시행될 규제에 대해 반드시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반면 친환경 소재 포장재를 생산하고 있는 우리 기업들에게는 이번 홍콩 당국의 플라스틱 일회용품 제한이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친환경 일회용품이나 다회용품으로 홍콩 진출을 모색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으므로 해외 진출을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대신증권_이코노믹데일리
KB금융그룹1
KB금융그룹5
엘지
미래에셋자산운용
삼성증권
농협
롯데캐슬
셀트론
KB국민은행
신한금융그룹
신한라이프
DB그룹
LGxGUGGENHEIM
동아쏘시오홀딩스
신한은행
우리카드
농협
쿠팡
KB금융그룹4
M-able
KB금융그룹3
하나금융그룹
롯데카드
여신금융협회
KB손해보험
하나증권
종근당
이편한세상
KB금융그룹2
한국토지공사
SK하이닉스
NH
메리츠증권
한국투자증권
우리은행
저작권보호
우리은행
삼성전자 뉴스룸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