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네이버웹툰, 미국 아이스너 어워드 7개 부문 후보작에…캔버스 작품까지 대거 포함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IT

​네이버웹툰, 미국 아이스너 어워드 7개 부문 후보작에…캔버스 작품까지 대거 포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기자
2023-05-26 17:26:20

만화계의 아카데미 시상식...지난 해 <로어 올림푸스> 첫 수상 영예

최우수 웹코믹 포함 다양한 분야에 두루 후보로 올라…한국 작품 <지옥>도 포함

캔버스 작품이 5개 부문 후보에 올라…네이버웹툰의 웹툰 저변 확대

네이버웹툰, 로어 올림푸스(Lore Olympus)[사진=네이버웹툰]

[이코노믹데일리] 네이버웹툰의 6개 작품이 만화계의 아카데미로 불리는 미국 ‘윌 아이스너 어워드(Will Eisner Comic Industry Awards)’의 7개 부문에서 수상 후보에 올랐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해 최우수 웹코믹 부문에서 수상한 로어 올림푸스(Lore Olympus)가 올 해에도 후보에 올라 2년 연속 수상을 노리고 있을 뿐 아니라, 최우수 작가, 최우수 출판물 등 보다 다양한 분야에서 다수의 작품이 후보에 올라, 웹툰의 위상이 해가 다르게 높아지고 있음을 증명했다.

최우수 웹코믹(Best Webcomic) 부문에는 '로어 올림푸스(Lore Olympus)'·'스포어스(Spores)'·'만나몽(Mannamong)'이 후보에 올랐고, 사라 앤더슨(Sarah Anderson)의 '크립티드 클럽(Cryptid Club)'은 최우수 작가/아티스트(Best Writers/Artist) 부문과 최우수 유머(Best Humor Series) 부문에서 동시에 후보로 선정됐다.

특히 글로벌 '도전만화' 시스템 '캔버스(CANVAS)'에서 연재 중인 작가와 작품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스포어스·만나몽·크립티드 클럽·하트스토퍼 Vol.4다. 캔버스는 네이버퉵툰이 구축한 창작만화(UCC) 게시판으로 현재 14만여 명의 전 세계 아마추어 창작자들이 활동하고 있다. 로어 올림푸스의 레이첼 스마이스 작가 역시 캔버스를 통해 데뷔했다.

캔버스는 네이버웹툰이 업계 최초로 구축한 창작만화(UCC) 게시판 ‘도전만화’ 시스템을 글로벌 시장에 적용한 아마추어 창작공간으로 현재 14만여 명의 전 세계 아마추어 창작자들이 글로벌 창작 생태계에서 활동하고 있다. ‘로어 올림푸스’의 레이첼 스마이스 작가 역시 캔버스를 거쳐 데뷔했다.

이 외에 한국 작품으로서 2021년 영상화되어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던 연상호, 최규식 작가의 웹툰 ‘지옥(The Hell Bound)’을 원작으로 한 단행본 최우수 북미판 국제작품-아시아(Best U.S. Edition of International Material-Asia) 부문 후보에 선정됐다.

이신옥 네이버웹툰 미국 콘텐츠 총괄 리더는 "네이버웹툰이 배출한 IP(지식재산권)들이 영상, 출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과를 보임에 따라 콘텐츠 업계에서 웹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걸 느낀다"며 "캔버스에 대한 해외 창작자들의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수준 높은 작품들이 늘어가고 있어 앞으로의 성과가 더 기대된다"고 전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대한통운
미래에셋
현대백화점
LG에너지솔루션
농협생명
하나금융그룹
신한은행
신한금융지주
우리금융2
한국콜마
우리카드
우리금융1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