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노후거점산단 후보지로 '전남·부산·인천' 선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석림 기자
2023-04-20 10:49:40

[연합뉴스]

[이코노믹데일리] 정부가 노후거점산업단지 경쟁력강화사업지구 후보지 3곳을 선정했다.

해당사업은 디지털 전환과 탄소중립, ESG 경영 요구 등 급변하는 산업 환경에 대응해 노후산업단지가 지역산업 강화와 일자리 창출의 거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 부처가 협업을 통해 집중 지원하는 사업이다.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8일 공동으로 개최한 노후거점산업단지 경쟁력 강화 추진위원회에서 관련 전문가(민간위원) 및 부처(정부위원)와 심의를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그 결과 두 부처는 광양국가산단 지역(전남)과 신평·장림일반산단 지역(부산), 한국수출국가산단 지역(인천 부평·주안) 등 3개 지역을 후보지로 선정했다.

해당 산업단지는 지난 60년간 우리나라의 산업화 및 일자리 창출, 지역 활성화 등 국가경제 성장의 버팀목 역할을 해왔다.

다만 노후된 인프라와 미흡한 정주여건, 부족한 복지·문화시설 등은 숙제로 남아 있다.

이에 따라 선정된 사업지구는 국토부의 재생사업과 산업부의 스마트그린사업 등 8개 부처에서 지원하는 각종사업 선정 시 재정 및 행정적 지원 등의 혜택을 받게 된다.

이원재 국토부 제1차관은 “급변하는 산업환경과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부족한 인력 등에 대응해 국가경제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부처, 지자체 등 관계기관의 협력과 연대를 통해 지역 내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 계획이 현장에서 실현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역 내 산업단지 경쟁력 강화가 우리 제조업 전체의 성장과 일자리 창출, 미래 첨단산업의 육성, 탄소저감 및 지역균형 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했다.
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미래에셋
KB증권
한화
SK하이닉스
종근당
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
신한은행
DB손해보험
롯데캐슬
NH투자증
하나금융그룹
LX
대한통운
우리은행
KB금융그룹
KB국민은행
e편한세상
한국유나이티드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