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삼양홀딩스·LG화학, 항암신약 개발 파트너십 체결…"mRNA 기반 신약 개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현정인 수습기자
2023-04-20 09:21:28

삼양홀딩스 약물접합체 기술 접목

이영준 삼양홀딩스 대표(왼쪽)와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이 지난 11일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에서 기술이전 계약식을 가진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삼양홀딩스]


[이코노믹데일리] 삼양홀딩스와 LG화학은 mRNA 기반 항암신약 개발을 위해 삼양홀딩스의 독자적 약물 전달체 기술을 적용하는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비독점적 기술이전 계약이다. 삼양홀딩스는 LG화학에 자체 개발한 mRNA 전달체 '나노레디(NanoReady)'의 기술과 관련 조성물을 제공하고 LG화학은 이를 접목해 항암 효능을 극대화한 mRNA 기반 혁신 신약 물질을 발굴할 계획이다. LG화학은 계약에 따라 계약금과 개발 단계별 마일스톤을 삼양홀딩스에 지급하게 된다.

mRNA는 세포 안에서 특정 단백질을 만드는 정보를 가지는 유전 물질로,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서는 세포 안으로 안전하게 전달해 효율적으로 단백질 발현이 가능하도록 돕는 '약물 전달체'가 필수다.

NanoReady는 삼양홀딩스만의 고유 약물 전달체 기술로 높은 범용성이 높은 특징이다. 사전 제작된 전달체 조성물에 LG화학이 개발한 mRNA 효능 물질을 섞는 방식으로 결합 공정을 간소화할 수 있어 신약 개발 기간 단축, 개인별 맞춤형 치료제 개발 등에 효과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영준 삼양홀딩스 대표는 "LG화학은 뛰어난 신약 개발 능력과 다수의 신약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기업으로, 이번 계약을 계기로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양 사가 가진 역량을 합쳐 항암 혁신신약 개발을 앞당기고 암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손지웅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진일보한 mRNA 항암 신약을 전 세계 환자들에게 제시하기 위해 양 사 협업 성과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양홀딩스 바이오팜 그룹은 생체 흡수성 고분자 기술과 독자적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약물을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인체 내에 전달해 주는 약물전달 시스템(DDS, Drug Delivery System) 연구에 역량을 집중해왔다. 최근에는 NanoReady 외에도 예방 백신용, 희귀질환 치료제용 등 다양한 mRNA 전달체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기존에 쓰이고 있는 mRNA 전달체의 한계를 극복한 장기 선택적 mRNA 전달체를 통해 다양한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계획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신한금융
롯데캐슬
미래에셋
한화
DB손해보험
NH투자증
KB증권
e편한세상
우리은행
한국유나이티드
신한은행
대한통운
LX
신한금융지주
하나금융그룹
SK하이닉스
KB국민은행
KB금융그룹
종근당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