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LG화학, 유니세프와 2억불 규모 '영유아 필수백신' 공급계약 체결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생활경제

LG화학, 유니세프와 2억불 규모 '영유아 필수백신' 공급계약 체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현정인 수습기자
2023-03-14 09:50:28

전세계 영유아 8천만명 분 감염 예방백신 공급

소아마비백신 수주 1위 기록…유니세프 전체물량의 30% 이상 공급

LG화학이 유니세프 입찰을 통해 소아마비백신 '유폴리오'를 비롯한 5가 혼합백신 '유펜타' 등 영유아 필수백신을 공급한다. 사진은 LG화학의 유폴리오 제품 [사진=LG화학]


[이코노믹데일리] LG화학이 전세계 아동 공중보건 문제 해결을 위해 소아마비백신 등 영유아 필수백신을 대량 공급한다.
 
LG화학은 14일 소아마비백신 '유폴리오(Eupolio)', 5가(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B형간염, 뇌수막염) 혼합백신 ‘유펜타(Eupenta)’로 유니세프(UNICEF) 입찰에 참여해 총 2억 달러 규모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소아마비백신 유폴리오를 2년간(2024~2025) 1억 달러, 5가 혼합백신 유펜타를 5년간(2023~2027) 1억 달러 규모로 공급하는 계약이다. 이를 바탕으로 LG화학은 전세계 약 8000만명 영유아의 감염병 예방 백신 물량을 공급하게 된다.
 
특히 LG화학은 이번 소아마비백신 입찰에서 전체 조달 물량의 30% 이상을 확보하고 수주량 1위를 기록하며 글로벌 메이저 공급사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했다.
 
백신사업을 총괄하는 박희술 Specialty-Care사업부장 전무는 "LG화학의 백신 개발 및 공급 역량에 대한 유엔기구의 탄탄한 신뢰를 바탕으로 유니세프 입찰에서 대량 수주에 성공했다"며 "유폴리오 기반 6가 혼합백신 및 개량형 혼합백신 개발을 가속화해 전세계 영유아 감염병 예방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1996년 B형간염백신 유박스(Euvax)를 시작으로 2016년 유펜타, 2020년 유폴리오의 세계보건기구(WHO) PQ 승인을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약 30년간 전 세계에 영유아 필수백신을 공급하고 있으며 지난해 백신사업에서 전년보다 20% 넘는 성장률을 기록했다.
 
한편 LG화학은 유폴리오와 유펜타를 합친 6가 혼합백신, 개량형 정제 백일해(acellular Pertussis, aP)를 적용한 6가 혼합백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