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LG유플러스, 외국인 고객응대 위해 4개 국어 채팅 상담 지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기자
2023-03-14 10:15:53

베트남어로 채팅 상담을 제공하고 있는 외국어 전문 상담사 ‘다오 티 이엔’의 모습.[사진=LG유플러스]

[이코노믹데일리] LG유플러스는 외국인 고객을 위한 ‘외국어 채팅 상담’을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의 통계에 따르면 국내 입국한 외국인은 `22년 1월 9만여명에서 `23년 1월 46만여명으로 대폭 증가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를 활용한 전화 통역 서비스를 도입해 월평균 100명 이상의 고객이 이용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코로나 방역 완화 등으로 지난해 대비 국내 방문 외국인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올해 외국어 채팅 상담 서비스를 오픈했다. 두 달 간의 시범운영 기간 동안 1000건 이상의 상담이 진행했다.

외국어 채팅 상담 서비스는 영어, 러시아어, 중국어, 베트남어 총 4개 국어를 제공한다. 채팅 상담은 지난해 채용된 러시아, 중국, 베트남 국적의 전문 상담사가 직접 제공해 내용의 정확도를 높인다.

이 서비스는 외국어 상담을 원하는 고객 누구나 본인인증 없이 전용 홈페이지와 LG유플러스 글로벌 페이스북 메신저를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외국어 전문 상담사가 실시간으로 상품 가입 및 해지, 요금 납부, 홈 상품 설치, 기기 사용법 등 25종 이상의 통신 서비스 관련 정보를 채팅 상담으로 제공한다.

또한 외국인 고객이 상담을 통하지 않고도 서비스 가입 정보 및 요금 조회, 휴대폰·요금제 소개 등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도록 ‘다국어 홈페이지’를 다음달 오픈할 예정이다. 기본 언어로는 영어가 사용되며 중국어, 베트남어, 러시아어도 순차적으로 추가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김유진 글로벌통신사업담당은 “외국인 고객의 경험을 혁신하고 통신 서비스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외국어 채팅 상담 서비스를 도입하게 됐다”며 “장기적으로는 통신뿐만 아니라 비자 갱신, 항공권 예매 등 외국인이 국내 체류 시 꼭 필요한 영역의 사업자와 제휴를 맺고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는 통합 관리 서비스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충청남도산림자원연구소 금강자연휴양림
미래에셋
현대백화점
LG에너지솔루션
한국콜마
하나금융그룹
농협생명
대한통운
신한금융지주
우리금융1
신한은행
우리금융2
우리카드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