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밀리 사이트
아주경제
아주로앤피
아주일보
회원서비스
로그인
회원가입
지면보기
LG유플러스, 개인정보 유출·인터넷접속오류 피해지원협의체 구성·본격화
기사 읽기 도구
공유하기
기사 프린트
글씨 크게
글씨 작게
IT

LG유플러스, 개인정보 유출·인터넷접속오류 피해지원협의체 구성·본격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선재관 기자
2023-03-12 13:30:43

9일 피해지원협의체 첫 회의 진행, 소비자 단체·학계·법조계 등 전문가 6명 위촉

피해 사례 분석 및 논의 거쳐 고객 유형별 합리적 지원 기준과 정책 마련 목표

[사진=LG유플러스]

[이코노믹데일리] LG유플러스가 개인정보 유출 및 인터넷접속오류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 대한 지원을 본격화 한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월 발표한 ‘종합 피해지원안’ 마련의 일환으로 개인정보유출 및 인터넷접속오류로 피해를 입은 고객을 지원하기 위한 ‘피해지원협의체’를 구성하고 지난 9일 첫 회의를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발족한 ‘피해지원협의체(이하 협의체)’는 소상공인연합회, 한국PC인터넷카페협동조합 등 고객을 대표하는 단체, 학계, 법조계, 언론계, 시민단체의 외부 전문가 총 6명과 LG유플러스 관련 임원으로 구성됐다.

 

LG유플러스, 피해지원협의체 명단 [그래픽=챗GPT를 활용 제작]

협의체는 개인정보유출과 인터넷접속오류로 인한 피해 사례들을 면밀히 분석하고 전문성과 객관성을 기반으로 고객별 유형을 고려한 합리적인 지원 기준과 정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 날 회의에서는 LG유플러스가 지난 2월 16일부터 운영 중인 ‘피해지원센터’의 고객의 피해 접수 현황을 소개하고 보상의 원칙과 기준에 대해 토론하는 자리를 가졌다. 3월 7일 기준 LG유플러스 ‘피해지원센터’에 접수된 인터넷접속오류 피해사례는 2284건이다.

서울YMCA시민중계실 한석현 실장은 “그동안 서비스 이용자 입장에서 이러한 자리를 통해 피해 보상을 받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며 “LG유플러스가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고 미래 가치가 올라가는 데 초점을 맞춰 다양한 관점에서 피해 지원 방안을 고민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협의체는 종료 기한을 별도로 정해 놓지 않고 고객별 유형에 따라 균형 있는 종합 지원안이 마련될 때까지 지속될 계획이다.


0개의 댓글
0 / 300
댓글 더보기
대한통운
미래에셋
신한금융
하나금융그룹
신한은행
DB손해보험
여신금융협회
LX
종근당
e편한세상
신한금융지주
한국유나이티드
우리은행
KB국민은행
롯데캐슬
KB금융그룹
SK하이닉스
DB
한화
NH투자증
KB증권
다음
이전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